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내외 스타트업 거물, 부산으로 집결…‘2018 벤처창업 페스티벌’ 개최

▲‘2018 벤처창업 페스티벌(STARTUP FES-TIVAL 2018)’에서 8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2018 벤처창업 페스티벌(STARTUP FES-TIVAL 2018)’에서 8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국내 최대의 스타트업 축제 ‘2018 벤처창업 페스티벌(STARTUP FESTIVAL 2018)’이 8일부터 3일간 부산 해운대 구남로 및 동백섬 일원에서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부산시가 공동 주최한 이번 페스티벌은 창업 생태계 구성원 간 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창업붐 확산을 위해 기획된 행사다. 국내외 스타트업, 글로벌 리더, 투자자 및 창업에 관심있는 국민 모두가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다.

이번 페스티벌은 2001년 이후 18회 만에 최초로 수도권을 벗어나 지역에서 개최된다.

부산은 2016년 개소한 기술창업종합지원센터인 부산센탑을 중심으로, 56개 창업 지원 기관과 13개 액셀러레이터가 밀집한 국내 제2의 스타트업 도시다.

‘Light Up Your Idea'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페스티벌에서는 강연 및 포럼, 네트워킹, 전시 체험, 교육 및 상담, IR, 문화공연 등 총 44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행사 기간 동안 해운대 구남로 일대가 거리 전시장으로 꾸며진다. IT, 게임, 헬스, 뷰티, 교육 등 참신한 아이디어와 뛰어난 기술로 무장한 100여개 스타트업이 제품을 전시하고 및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일반 참가자들은 구남로에 마련된 ‘길거리 크라우드펀딩 체험존’에서 실제 펀딩에 참여할 수 있고, 해운대 해안로의 ‘스타트업 박싱데이’에서 스타트업 제품을 할인 구매할 수 있다.

스타트업, 투자자, 액셀러레이터 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관련 국내외 유명 인사들이 페스티벌에 참가해, 부산 곳곳에서 활발한 네트워킹이 펼쳐지게 된다.

국내 스타트업 거물들도 대거 참석한다. 프라이머 권도균 대표, 우아한 형제들 김봉진 대표, 국내 대표 1인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등 국내 스타트업 및 유명연사들의 기조 강연, 패널 토론, 토크 콘서트가 3일 간 이어진다.

글로벌 스타트업 연사들도 페스티벌에 참가해 국내 스타트업들과 소통한다. 둘째날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리는 ‘글로벌 스타트업 서밋’에는 벤처 투자자, 베스트셀러 저자이자 테크미디어 전문가인 랜디 주커버그가 강연할 예정이다.

랜디는 페이스북의 창립자 마크 주커버그의 친누나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스타트업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교류와 협력”이라며 “진정한 의미의 개방형 혁신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갇힌 공간을 벗어나 열린 광장에서 자유롭게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를 통해 우리나라의 창업 생태계가 한 단계 성숙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