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전자, 폴더블폰 '개발자콘퍼런스'서 첫 선 보인 까닭은?

(사진=송영록 기자 syr@)
(사진=송영록 기자 syr@)
삼성전자가 첫 폴더블폰의 디스플레이와 UI를 개발자들에게 처음 공개했다. 기존 MWC나 CES, 언팩 등을 통해 신제품을 공개하던 것과는 다른 행보다. 물론 완제품은 아니지만, 디스플레이 실물을 통해 접히는 모습을 처음 선보였다. 폴더블폰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도 새롭게 공개한 '원 UI'를 통해 힌트를 얻을 수 있었다.

개발자들에게 폴더블폰을 먼저 공개한 이유는 뭘까. 폴더블폰은 새로운 폼팩터의 제품인데다, 단순히 접히는 데서 끝나면 안된다는 게 삼성의 고민이었다. 이를 위해 개발자들과 힘을 합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폴더블폰 출시에 앞서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린 개발자콘퍼런스에서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새로운 형태의 제품이 성공하려면 서비스와 콘텐츠가 최적화돼야 한다”며 “과거 삼성이 하드웨어를 먼저 내놓고 이후에 소프트웨어를 얘기했다면, 이번에는 제품 출시에 앞서 폴더블폰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려 한다”고 말했다.

(사진=송영록 기자 syr@)
(사진=송영록 기자 syr@)
특히 폴더블폰의 경우, 사용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폴더블폰에 대해 단순히 접었다 펴는 게 다가 아니라고 꾸준히 강조해 왔다. 최근 고 사장은 “모든 기기, 기능, 혁신은 고객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가 있어야 하고, 그래야만 고객들이 ‘이것이 삼성이 제품을 만든 이유구나’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로욜이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공개했지만, 자신의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한 수준에 불과하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우리가 저렇게 제품을 내놨다면 시장에서 비난을 받았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폴더블폰을 통해 어떤 유용함을 전해 줄 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이날 'Is Your App Ready for New Form Factors?'란 세션을 통해 개발자들이 폴더블폰에 유용한 어플리케이션 등을 만들기 위한 가이드라인 등을 제시했다. 또 폴더블폰에 사용되는 앱을 개발하는 개발자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