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현종 BHC 회장, 회사 지분 전량 인수 추진..."막바지 협상중"

(사진제공=bhc)
(사진제공=bhc)

박현종 BHC 회장이 지주사인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를 인수할 것으로 보인다. 계약이 성사되면 국내 최대 규모의 경영자인수(MBO) 거래다.

29일 BHC 등에 따르면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의 대주주인 로하틴그룹(TRG)과 매각주관사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은 지분 100%를 박 회장이 이끄는 컨소시엄에 넘기기 위한 막바지 협상에 들어갔다.

BHC 관계자는 "현재 (계약 협상이) 진행 중인 것은 맞으나 아직 확정된 상황은 아니다"라며 "계약이 체결되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랜차이즈서비스아시아리미티드는 BHC치킨과 레스토랑 창고43·소고기 전문점 그램그램·불소식당·순댓국 프랜차이즈인 큰맘할매순대국을 보유한 특수목적회사다. 인수가격은 4500억~5000억 원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이 꾸린 컨소시엄에는 조형민 전 로하틴그룹코리아 대표와 NH투자증권, MBK파트너스 스페셜시추에이션펀드(SSF) 등이 참여했다. 박 회장도 지금껏 받은 스톡옵션과 사재 대부분을 투자해 자금을 마련했다.

이번 계약이 성사되면 국대 최대 규모의 MBO 딜로 기록될 전망이다. MBO는 경영진이 중심이 돼 기업을 인수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윤윤수 휠라코리아 회장과 리딩투자증권에서 MBO 딜이 있었지만, 국내에서 수천억 원대 MBO 딜은 이번이 처음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