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모양 틀어지고 변색된 앞니, 간단한 라미네이트로 미백효과까지

취업준비생 김혜란(24세) 씨는 착색되고 변색된 치아, 삐뚤삐뚤한 앞니를 갖고 있어 평소에 입을 가리고 웃는 편이다. 그러나 기업 면접은 무엇보다 밝게 웃으면서 좋은 인상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한데 매번 입을 가리고 웃을 수도 없고, 반대로 환하게 웃자니 콤플렉스가 드러날까 봐 고민이 많다. 이에 혜란 씨는 심미적인 이유로 치과병원을 찾아, 교정치료와 라미네이트 치료라는 두 가지 방법을 제시받고, 그 중 라미네이트 치료를 결정했다.

김혜란 씨가 결정한 라미네이트 치료는 치아의 겉 표면을 살짝 다듬어 삭제한 후 얇지만 강도가 있는 도자기 보철물을 제작해 치아 겉면에 붙여서 좀 더 치아를 예쁘게 하는 시술로 인조손톱을 붙이는 과정과 유사하다. 쉽게 말해 돌출되고 변색된 부분을 포함하여 치아 앞부분을 삭제한 뒤 인조손톱을 붙이듯 가지런하게 도자기판을 붙이는 방법으로 통증이 거의 없고 자연치아와 가장 유사하며 변색 없이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모양이 틀어지고 깨진 앞니, 치아 사이사이가 벌어지고 표면 변색이 있는 경우, 착색이 심하고 변색된 치아, 미백해도 나아지지 않고 앞니 모양이 이상하거나 삐뚤삐뚤한 경우 라미네이트를 고려해볼 수 있다.

특히 치아 표면을 섬세하게 다듬은 후, 얇은 특수 세라믹 판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영구적인 미백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외관적으로 보이는 앞니만 시술하기 때문에 타 시술보다 가격 측면에서도 큰 부담 없다.

이에 이상민 굿라이프치과병원 병원장은 “라미네이트나 올세라믹 등의 시술 여부는 환자 본인이 결정하는 것보다는 치과 전문의에게 정확하게 진찰을 받은 후 치아의 상태, 교합 등을 고려해 적절한 치료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면서, “치아 변색 정도나 돌출정도에 따라 치아의 삭제량이 다를 수밖에 없고, 교합의 양상이나 환자의 습관에 따라서도 환자에게 맞는 치료법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른 시간 안에 높은 심미성을 가질 수 있는 장점이 있는 심미보철치료이지만 치아삭제가 있는 만큼 시술 전 정확한 검진을 통해 가능한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며 "치료 방법의 결정은 임상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와 상담해 결정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