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美 므누신 재무장관 “한국 환율조작국·車 232조 긴밀한 소통 협력하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왼쪽)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12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양자 회담을 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왼쪽)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12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양자 회담을 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한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과 무역확장법 232조(자동차) 적용 여부와 관련 소통과 협력을 통해 해결하고 한국 정부의 요청이 잘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12일 ‘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를 계기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므누신 장관과 양자 회담에서 한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과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이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환정책과 관련해 최근 외환시장 동향, 한국 정부의 투명성 제고 방안, 최근 경상수지 및 대(對) 미국 무역흑자 동향 등을 므누신 장관에게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을 고려할 때, 미 재무부가 이번 달 중순 발표하는 환율보고서에 한국이 환율조작국(심층 분석대상국)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므누신 장관은 한국 정부의 정책 노력에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희망했다.

김 부총리는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안보 영향 조사에 대해 한국 적용은 부적절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에서 자동차 분야 협상이 잘 마무리됐고, 양국 자동차 산업은 미국은 중대형·고급차, 한국은 중소형차로 상호보완적임을 피력했다.

특히 한국의 자동차 산업은 미국 현지에 100억 달러 이상 투자해 11만 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등 미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 자동차가 미국의 자동차 안보영향조사 결과에 따른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므누신 장관에게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므누신 장관은 김 부총리의 설명과 요청을 충분히 이해하며, 미국 정부 내부적으로 김 부총리의 요청이 잘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한국에 대한 대 이란 제재 예외국 인정, 현행 원화결제 시스템의 유지 등에 대한 미 측의 긍정적 검토를 당부했고 므누신 장관은 앞으로 관련 자료 및 의견 교환을 통해 충분히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 밖에 양 측은 남·북 및 북·미 간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및 북미대화 재개 여건이 조성된 것을 높이 평가하며, 향후 이와 관련 굳건한 한·미 공조체제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한번 이번 한미 재무장관 회담은 김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 취임 후 일곱 번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