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2차 북미 회담, 중간선거 이후…통큰 합의 낙관한다”

영국 BBC와 인터뷰…“남북ㆍ북미 대화가 북 인권 증진에 실제적 효과 발휘”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영국 공영방송 BBC의 로라 비커 서울 특파원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영국 공영방송 BBC의 로라 비커 서울 특파원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2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께서 지금 중간선거 유세 일정이 워낙 바쁘기 때문에 중간 선거 이후에 할 수밖에 없다는 말씀을 이미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영국 공영방송 BBC의 로라 비커 서울 특파원과의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회담 시기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말하며 “중간선거 이후에 빠른 시일 내에 2차 정상회담을 열기 위해서 지금 실무적으로 시기와 장소에 대해서 양국 간에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늦지 않게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북미 간에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타임 테이블에 대해서 양쪽 정상들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기대다”고 얘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 프로세스의 진행에 대해서 아주 강한 낙관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인권과 관련한 질문에 문 대통령은 “저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대해서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북한도 보편적인 그런 인권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 인권은 국제적으로 압박한다고 해서 그 인권 증진의 효과가 바로 생기는 것은 아니다”며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가장 실질적으로 개선해 주는 방법은 이런 남북 간의 협력, 그리고 국제사회와 북한 간의 어떤 협력, 그리고 또 북한이 개방의 길로 나와서 이렇게 정상적인 국가가 되어 가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것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빠르게 개선하는 실효성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UN 사무총장도 지금 이뤄지고 있는 남북 간의 대화나 북미 간의 대화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 증진에 실제적인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며 “그 말씀에 공감하는 바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