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고민 깊어진 국민연금...LG그룹주 평가액 반년 새 1.2조 증발

올 들어 LG전자ㆍ디스플레이 등 9개사 주가 20.7%↓

LG그룹 상장사 10곳에 조 단위로 자금을 투입한 국민연금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무려 9곳의 주가가 연초 대비 평균 20% 안팎으로 곤두박질치고 있기 때문이다.

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10%의 안팎의 지분율 보유하고 있는 LG그룹 계열 상장사 10곳(㈜LG,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상사,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이노텍, LG하우시스, 지투알) 중 LG생활건강을 제외한 9곳의 주가가 올 들어 평균 20.7% 추락했다. 지난해 12월29일 기준 국민연금이 보유한 10개 기업 주식평가액은 8조9000억 원에 달했다. 하지만 지난달 29일 기준 평가액은 7조7000억 원으로, 6개월 사이에 1조2000억 원이 증발했다.

주가 하락폭이 가장 큰 기업은 국민연금이 9.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다. LG디스플레이는 LCD(액정표시장치) 업황 부진, OLED공장 착공 지연 등의 악재로 2분기 1600억 원이 넘는 영업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주가는 올들어 무려 40.5% 급감한 상황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6년 만에 영업적자를 기록한데 이어 2분기에는 적자폭이 확대될 전망이다. 반 년만에 지분가치가 무려 3000억 원이 증발하면서 LG디스플레이는 현재 국민연금의 ‘아픈 손가락’이다.

LG디스플레이의 실적과 주가가 모두 흔들리면서 37.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LG전자도 덩달아 발목이 잡혔다. 지분법 손실 우려가 확대되면서 LG전자 주가도 같은 기간 27.0% 급락했다. 올 초만 해도 10만원을 넘어섰던 LG전자 주가는 7만원 후반대까지 추락한 상태로 국민연금이 보유한 8.65%의 지분가치도 3250억 원 넘게 줄었다.

LG하우시스도 실적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성장 둔화가 예상되면서, 증권사들도 일제히 목표주가를 하향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 주가는 올 들어 무려 30.6% 떨어졌다. LG화학은 정보전자와 전지 무분의 부진이 주가를 22.8% 끌어내렸고, LG상사는 3년 째 주가 하락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만 18.1% 추가로 하락했다.

주요 계열사들의 주가가 평균 20%넘게 빠지면서, LG그룹 지주사인 ㈜LG 주가도 올 들어 23.5% 급감했다. ㈜LG가 35%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그룹 광고계열사인 지투알 주가도 같은 기간 16.4 % 하락했다. 이어 LG유플러스 (4.6%), LG이노텍 (3.1%) 순으로 주가 하락폭이 컸다.

전문가들은 실적과 펀더멘털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국내 증시가 전반적으로 조정을 받은 데다 주요 계열사들의 상반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면서 “부진한 계열사들의 실적 개선 여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778,000
    • +2.54%
    • 이더리움
    • 361,800
    • +0.24%
    • 리플
    • 543
    • -1.09%
    • 라이트코인
    • 160,500
    • -1.59%
    • 이오스
    • 8,415
    • -1.4%
    • 비트코인 캐시
    • 552,000
    • -1.42%
    • 스텔라루멘
    • 163
    • +0%
    • 트론
    • 42.5
    • +5.19%
    • 에이다
    • 134
    • +5.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5,000
    • -0.71%
    • 모네로
    • 131,500
    • +0.99%
    • 대시
    • 207,800
    • +2.11%
    • 이더리움 클래식
    • 10,770
    • +1.22%
    • 152
    • -1.93%
    • 제트캐시
    • 131,200
    • -1.64%
    • 비체인
    • 9.1
    • -0.43%
    • 웨이브
    • 3,217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7
    • +0.78%
    • 비트코인 골드
    • 33,420
    • -1.38%
    • 퀀텀
    • 4,575
    • +2.07%
    • 오미세고
    • 2,820
    • +5.53%
    • 체인링크
    • 2,166
    • +2.89%
    • 질리카
    • 26.3
    • -1.86%
    • 어거
    • 28,020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