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중 45개 교체…유통ㆍIT 강세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중 45개가 '물갈이'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을 기준으로 선정한 500개 기업에 45곳이 새롭게 진입하거나 탈락했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7곳, ITㆍ전기전자가 6곳 늘었으며 식음료는 9곳이 줄었다.

현대케미칼이 161위로 신규 진입한 기업 중에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에서 분할된 현대건설기계가 260위, 현대일렉트릭이 321위로 뒤를 이었다.

전년에 397위였던 STX를 비롯해 한화큐셀과 일진, 한국IBM, 하림 등은 지난해 500대 기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오리온홀딩스와 롯데지주, 매일홀딩스, 크라운홀딩스 등 식음료 업체와 SK디스커버리, BGF, 경동인베스트 등은 지주사 전환으로 목록에서 빠졌다.

지난해 500대 기업의 매출 총계는 2777조 원으로 전년 대비 8.2% 늘었다. 영업이익은 223조 원으로 30.2% 급증했다.

기업 별로는 삼성전자가 매출액 240조 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중국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에 따른 타격에도 96조 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LG전자는 매출 61조 원으로 한 계단 상승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스코와 한국전력공사, 기아자동차, ㈜한화, 현대모비스, 삼성디스플레이, 하나은행 등이 상위 10위권에 포함됐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 호황으로 사상 최고 실적을 올려 17계단 상승한 13위를 기록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공시의무집단기업 60개 그룹 중에는 SK그룹 계열사가 23곳 포함돼 가장 많았다. 삼성은 20개, 롯데 19개, 현대차 17개, LG와 한화 각 13개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50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건설ㆍ건자재 46개, 자동차ㆍ부품 45개, 석유화학 44개, ITㆍ전기전자 37개, 보험 32개 등의 순이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