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흥국 성추행 폭로자, “후회스럽다” 문자 보내…사과는 아냐

▲가수 김흥국.(이투데이DB)
▲가수 김흥국.(이투데이DB)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 씨가 후회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김흥국 측 관계자에 의하면 “A 씨가 최근 측근을 통해 세 차례의 문자를 보내왔다. ‘후회한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등의 내용이었다”라며 “하지만 직접적으로 ‘사과한다’는 내용은 아니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A 씨는 김흥국의 지인이라 밝히며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술에 취해 여성들을 성추행했고 또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흥국은 “사실무근이다. 누군지 짐작은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부인하며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발할 것임을 알렸다.

한편 지난달 21일 보험설계사 B 씨는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김흥국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후 김흥국은 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46,000
    • -4.32%
    • 이더리움
    • 181,000
    • -7.22%
    • 리플
    • 353
    • -3.02%
    • 라이트코인
    • 83,750
    • -3.56%
    • 이오스
    • 5,395
    • -5.43%
    • 비트코인 캐시
    • 314,100
    • -5.92%
    • 스텔라루멘
    • 121
    • -3.96%
    • 트론
    • 26.9
    • -2.88%
    • 에이다
    • 82.6
    • -6.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600
    • -4.64%
    • 모네로
    • 73,850
    • -6.98%
    • 대시
    • 128,500
    • -7.55%
    • 이더리움 클래식
    • 6,250
    • -6.43%
    • 71
    • -10.12%
    • 제트캐시
    • 73,600
    • -5.33%
    • 비체인
    • 8.8
    • -5.37%
    • 웨이브
    • 2,850
    • -10.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78
    • -2.64%
    • 비트코인 골드
    • 18,020
    • -6.09%
    • 퀀텀
    • 2,851
    • -9.05%
    • 오미세고
    • 1,813
    • -10.15%
    • 체인링크
    • 1,021
    • -16.03%
    • 질리카
    • 20.7
    • -9.6%
    • 어거
    • 26,650
    • -5.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