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안희정이 수시로 성폭행, 열흘 전 미투 언급하면서도 또…" 안희정 비서 김지은 폭로

▲안희정 충남도지사 정무비서 김지은 씨(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안희정 충남도지사 정무비서 김지은 씨(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안희정 충남도지사 정무비서 김지은이 안 지사에게 당한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현직 정무 비서인 김지은 씨가 출연해 안지사의 수행비서와 정무비서를 지내는 8개월 동안 총 4차례의 성폭행과 더불어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희정 지사는 그 후 미안하다. 괘념치마라. 내가 부족했다. 다 잊어라. 이 아름다운 스위스와 러시아에서의 풍경만 기억하라고 말했다”라며 “다 잊으라 했기에 잊어야 된다고 생각했다. 없는 기억처럼 도려내고 살았던 거 같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폭로를 결심하게 된 배경에 대해 “안희정 지사가 최근에 저를 불러 ‘미투 운동’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불안해하고 있는 것 같았다. 그걸 보고 그 일이 너에게 상처가 되는 거라는 걸 알았다고 사과했다”라며 “그래서 오늘은 안 그러겠구나 했는데 결국엔 또 그렇게 하더라. 그게 2월 25일이었다”라고 밝혔다.

김지은 씨는 “미투 언급을 하고 미안하다고 사과한 후에 또 그런 걸 보니 벗어날 수가 없겠구나, 어떻게 하면 안 지사에게서 벗어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63,000
    • +6.21%
    • 이더리움
    • 261,300
    • +1.71%
    • 리플
    • 376
    • +0.8%
    • 라이트코인
    • 115,700
    • +4.99%
    • 이오스
    • 4,782
    • +3.5%
    • 비트코인 캐시
    • 364,500
    • +2.96%
    • 스텔라루멘
    • 113
    • +5.6%
    • 트론
    • 28.6
    • +4%
    • 에이다
    • 89.9
    • +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200
    • +5.32%
    • 모네로
    • 94,800
    • +4.75%
    • 대시
    • 147,700
    • +1.58%
    • 이더리움 클래식
    • 6,850
    • +0.21%
    • 90.1
    • +0.22%
    • 제트캐시
    • 97,800
    • -0.81%
    • 비체인
    • 7.39
    • +1.37%
    • 웨이브
    • 2,257
    • -0.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6
    • +11.69%
    • 비트코인 골드
    • 29,000
    • -0.44%
    • 퀀텀
    • 3,612
    • +2.46%
    • 오미세고
    • 1,767
    • +1.78%
    • 체인링크
    • 4,389
    • -1.45%
    • 질리카
    • 16.3
    • +0%
    • 어거
    • 17,900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