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PM’ 준케이, 음주운전에 직접 사과…“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다”

▲그룹 2PM 준케이(사진=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준케이(사진=JYP엔터테인먼트)

2PM의 멤버 준케이(김민준)가 음주운전에 사과했다.

13일 준케이는 2PM 공식 사이트를 통해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돼 너무 죄송합니다.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준케이는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라며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준케이의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같은 날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히며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께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현재 경찰은 준케이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다음은 준케이 심경글 전문.

민준입니다.

먼저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합니다.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