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건강한 픽템] 겨울 추위에 피로 심해지면 ‘광동제약 경옥고’

한의학의 ‘경옥고’ 대중화…인삼·복령 등 4가지 약재 120시간 증숙

최근 북극발 최강한파가 몰아치면서 겨울철 건강관리에 어느 때보다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추위가 심한 계절엔 피로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허약체질인 사람, 갱년기 증상을 겪는 중장년층, 병을 앓고 있거나 회복 중인 환자 등은 겨울철 떨어진 체력을 보강하며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는 게 좋다.

경옥고(瓊玉膏)는 예로부터 한의학에서 공진단 등과 더불어 몸을 튼튼하게 해주는 귀한 보약으로 알려져 있다. 동의보감은 경옥고에 대해 ‘정수(精髓)를 보충하여 원기를 회복하고, 늙음을 물리치고 젊음을 되찾게 하여 육체를 충실하게 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광동제약의 경옥고는 한의학의 경옥고를 제품화해 대중화한 제품이다. 창업주인 고(故) 최수부 회장이 1963년 광동제약사를 설립하고 창업품목으로 생산한 제품이기도 하다. 최 회장은 최고 품질의 제품을 현대적인 방식으로 생산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고, 주요 약재를 직접 고르는 것으로 유명했다. 이후 광동 경옥고는 광동 우황청심원, 광동 쌍화탕 등과 국내 대표 한방의약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광동제약의 광동 경옥고는 동의보감의 전통방식을 현대화해 인삼, 복령, 생지황, 꿀 4가지 약재를 배합한 후 120시간(5일) 동안 증숙 과정을 거쳐 만든다. 복령은 소나무의 묵은 뿌리 근처에서 자생하며 덩어리진 버섯의 일종이고, 생지황은 현삼과(玄蔘科) 식물인 지황의 뿌리다. 경옥고의 재료는 모두 예로부터 귀한 한약재로 쓰여왔다. 이렇게 제조된 광동 경옥고는 병중병후, 허약체질, 육체피로, 권태, 갱년기 장애 등에 효능을 기대할 수 있어 중장년층들의 겨울철 건강 지킴이로 추천할 만하다.

이 제품은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이며 1포당 20g, 1박스에 총 60포가 들어 있다. 짜 먹을 수 있는 스틱형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돼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성인 기준 1일 2회 아침과 저녁 식전 또는 식간에 복용하는 것을 권장하며, 1회 1포 복용하면 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