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사람이 좋다’ 故 김영애, 진통제 없이 촬영 진행…“많이 미안해하셨다”

[이투데이 한은수 객원기자]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故 김영애의 뜨거운 연기 열정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MBC ‘휴먼 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췌장암으로 안타깝게 세상을 등진 故 김영애의 가족과 지인이 등장해 그의 삶을 되돌아봤다.

이날 고인의 아들 이민우 씨는 “암 환자가 맞는 진통제가 마법처럼 맞자마자 좋아지는 게 아니다. 그 정도의 통증을 재우려면 강한 것을 맞고서도 좀 시간이 걸린다”라며 “그 시간을 너무 힘들어하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제는 유작이 되어버린 ‘월계수 양복점 남자들’ 촬영 당시 김영애는 연기에 방해가 될까 진통제도 마다하며 촬영에 몰두했다. 이에 아들은 “이미 최고로 힘든 상태에서 진통제를 맞으면 잦아드는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린다”라고 설명했다.

김영애는 드라마 초기엔 건강이 괜찮았지만 촬영 중반에 췌장암이 재발하며 병세가 악화됐다. 당시 부쩍 마른 몸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함께 연기했던 배우 오현경은 “그때 하신 말씀이 그나마 연기를 하니 이만큼 참고 견디는 것 같다고 하셨다. 안 그랬으면 못 버텼을 거라고 하셨다”라며 “그때도 병원에 계시다가 몇 시간만 나와서 촬영하고 그러셨는데 많이 미안해하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민우 씨는 “어머니가 배우와 어머니로 얼마나 열심히 살았는지 알리고 싶었다”라며 “어머니의 임종 때까지 옆에 함께 있어 주셨던 이모님들과 소속사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고 계속 기억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