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헬로! 아세안] “아세안(ASEAN)을 ‘운명공동체’로 인식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이투데이 세종=박엘리 기자]

김영선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인터뷰

▲김영선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김영선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아세안(ASEAN)은 가장 역동적인 지역공동체로서 발전 가능성과 잠재력이 엄청납니다. 한국과 아세안 사람들이 서로를 진정한 이웃이자 마음을 나누는 ‘운명 공동체’로 인식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합니다.”

김영선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신(新)남방정책 구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한-아세안 미래 공동체 구상’에서 사람 중심의 미래 공동체를 위해서는 수백년을 함께할 동반자로서 공동 번영, 호혜적 파트너십, 윈윈 협력관계를 추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아세안의 성장과 변화가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며 “아세안 10개국 간 도로, 철도, 항구, 통신 등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에 2030년까지 3조3000억 달러에 이르는 수요가 필요할 것으로 예측되며, PPP(민간협력사업)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 기업들의 기회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또한, 중산층 확대에 따른 구매력 증가, 스마트폰 보급률 확대, 디지털에 민감한 젊은 세대 등으로 시장 잠재력도 높은 만큼, 전자상거래와 디지털 분야도 유망하다고 설명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미 중국과 일본은 막대한 자금과 적극적인 정부 정책으로 아세안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도 빠르게 일어나고 있는 변화를 포착하고, 이에 맞는 전략을 수립해 기회를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제시한 사람 중심의 미래 공동체를 위해서는 한국의 발전 경험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공유해야 한다고 그는 밝혔다.

신남방정책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 보완해야 할 점으로는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의 추가 자유화 협상을 가속화하고, 비관세 장벽 완화 등 무역 활성화 조치를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타결도 한-아세안 간 무역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그는 ‘범정부 아세안 기획단’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지금까지 아세안과의 협력 사업들은 각 부처, 유관기관, 지자체별로 분산돼 이뤄져 왔으나 범정부 아세안 기획단이 다양한 협력들을 종합하고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고, 성과를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편, 한-아세안센터는 29∼30일 양일간 ‘제5회 아세안 연계성 포럼’을 개최해 우리 기업의 아세안 인프라 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 사무총장은 “한-아세안센터는 국내 기관으로서는 유일하게 ‘아세안 연계성 TF’를 설치해 아세안 국가들의 연계성 프로젝트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을 대상으로 워크숍과 세미나, 포럼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