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자카르타 한인 연쇄 추락사, 사라진 수백 억의 돈…자살인가 타살인가?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자카르타 한인 연쇄 추락사를 둘러싼 의혹을 파헤친다.

11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선 인도네시아 금융 중심지 자카르타, 그 중에서도 최고급 비즈니스 빌딩들이 밀집해 있는 핵심 상업 지구인 SCBD에서 지난해 발생한 한인 연쇄 추락사에 대해 이야기한다.

지난해 11월 20일 자카르타 SCBD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석탄 관련 사업을 하던 한국인 허 모 씨가 추락해 숨졌다.

형의 시신을 수습하고자 서둘러 자카르타에 도착한 허 씨의 동생은 현지 경찰이 자살로 판단한 형의 죽음에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동생 허 씨는 "형의 얼굴을 보면 약간 함몰된 것 말고 얼굴에 작은 상처 하나 없고 29층에서 떨어졌다고 하기엔 저는 이 상황이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꼬 말했다.

특히 형이 죽기 전 평소와 다름 없이 영상 통화를 주고받았다는 동생은 형의 죽음을 자살로 인정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의 죽음에 의혹이 더해진 것은 지난해 11월 25일 새벽 허 씨가 추락사한지 5일 만에 그와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던 또 다른 한국인 송 모 씨가 '2018년 아시안 게임'이 열릴 예정인 자카르타의 축구 경기장 4층에서 떨어져 숨진 것이다.

한국과는 너무나 먼 낯선 땅에서 유족들은 각종 의혹을 제기했지만 결국 두 사건은 자살로 종결되고 부검조차 할 수 없었다. 자살인지, 타살인지조차 명확히 밝힐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죽음을 둘러싼 의혹은 짙어져만 갔다.

숨진 허 씨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석탄 사업 관련 문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었다고 한다. 거래하던 현지 회사에 대해 막대한 채무를 안고 있던 상황.

허 씨의 죽음이 사업 문제와 자금 압박에서 비롯된 것일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말하기엔 직원 송 씨의 죽음을 설명하기 어렵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송 씨가 사망하기 전 행적을 추적하던 중 수상한 점들을 발견했다. 허 씨가 숨진 뒤 서둘러 한국으로 돌아가려고 했던 송 씨가 공항으로 향하던 택시 안에서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자카르타 시내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또한 형의 죽음에 대해 묻는 허 씨의 동생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형의 노트북을 꼭 달라는 말만 되풀이했다는 것.

이 노트부 안에는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 유명 사업가, 연예인 등 내로라하는 인사들의 이름이 곳곳에 적혀 있었다. 이들은 모두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으로 흘러들어온 은밀한 돈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였다. 그리고 그 돈은 노트북 속 문서에 끊임없이 등장한 한 인물로 연결되고 있었다.

숨진 허 씨와 송 씨에게 사업 자금을 보낸 뒤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한국에서 다시 돈을 돌려받았던 이른 바 '석탄왕' 이 모 씨. 그를 통해 운용된 돈만 수천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모두 어디에 쓰였으며 최근 증발된 수백억 원의 투자금은 어디에 있을까.

과연 사라진 돈은 허 씨와 송 씨 두 사람의 죽음과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지 11일 밤 11시 15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