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78.02
    ▼ 6.35 -0.26%
    코스닥 668.89
    ▼ 1.62 -0.24%

‘내집마련’은 옛말…에어비앤비, ‘공유 아파트’로 주택시장 도전장

[이투데이 김나은 기자]

호텔업계에도 위협

숙박공유플랫폼 업체인 에어비앤비(Airbnb)가 미국 부동산 개발업체와 손잡고 ‘공유 아파트’ 사업에 나선다. 전통 숙박업계에 대해선 공세가 한층 강화되는 동시에 부동산 개발업계에는 새로운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비앤비는 뉴가드 디벨로프먼트 그룹과 손잡고 미국 플로리다 주 오세올라 카운티의 키시미에 ‘니이도 파워드 바이 에어비앤비’라는 자체 브랜드를 내건 공유 아파트를 내년 초 오픈할 계획이라고 1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324세대 규모의 이 공유 아파트는 단기 렌탈은 물론 1년에 최대 180일까지 장기 렌탈이 가능하다. 아파트 1세대를 통째로 빌릴 수도, 방 1개만 빌릴 수도, 빌려줄 수도 있다. 열쇠 없이도 드나들 수 있는 보안 시스템을 갖춰 장기 거주자가 멀리 있을 때 단기 임대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에어비앤비 앱을 통해 임대 계약한다. 호텔 같은 서비스는 없지만, ‘마스터 호스트’라는 관리자가 현장에 상주해 아파트 청소 서비스는 물론 숙박객의 체크 인·아웃을 돕고 집주인과 입주자의 불편사항을 해결해주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메리어트와 같은 전통 호텔들을 정조준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전통 호텔들도 부동산 개발업체들과 손잡고 비슷한 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 한 예로 메리어트의 경우 부동산을 직접 소유하지 않고 부동산 업체들의 아파트에 자사 브랜드를 붙이고 호텔 서비스를 제공해 브랜드 로열티를 받고 있다. 하지만 에어비앤비의 경우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지도, 부동산 업체인 뉴가드로부터 브랜드 로열티를 받지도 않는다. 대신 숙박료에 대한 일정한 수수료를 받는다.

에어비앤비가 부동산 개발업체와 파트너십을 맺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에서는 해당 프로젝트가 부동산개발업체와 에어비앤비의 ‘윈윈 전략’이 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전역의 부동산 업계가 ‘공유 경제’의 급부상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대책 마련에 부심하던 가운데 나왔다. 에어비앤비의 급부상으로 주택의 개념이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가면서 ‘내 집 마련’이 퇴색, 주택 구매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우려가 커진 것. 이에 부동산 업계는 차량 공유서비스 ‘우버’의 부상으로 주차 공간의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주차 공간을 줄인 복합단지를 건설하거나 우버 서비스를 이용하는 주민에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 새로운 부동산 개발과 임대 접근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공유 아파트 아이디어는 뉴가드 측이 약 2년 전에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를 시작부터 아예 공유의 대상으로 보고 임대를 시작하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였다. 이후 이 업체는 에어비앤비와 접촉해 공유용 아파트 단지 건설에 대해 논의를 했으며 공유 아파트 브랜드 출범에 이르게 됐다고 포브스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해당 프로젝트가 아파트 소유주와 에어비앤비의 마찰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그간 일부 아파트 입주민 및 아파트 임대업체와 마찰을 빚어왔다. 뜨내기처럼 아파트에 에어비앤비 이용자들이 드나들면서 입주민이 소음 피해를 받거나 임대업체들은 아파트 관리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급기야 한 아파트 임대업체는 자사 아파트에서 에어비앤비 서비스를 철회하라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예 아파트 자체가 출범부터 공유 개념으로 시작하게 되면 이러한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비앤비의 다가구 주택 프로젝트 책임자인 자자 잭슨은 “이 프로젝트는 우리 회사의 장기 전략과 철학적으로 일치한다”면서 키시미를 시작으로 향후 니이도 브랜드 아파트의 추가 개발을 시사했다. 뉴가드의 하비 헤르난데즈 최고경영자(CEO)도 “이것은 시작일 뿐”이라면서 “우리는 할 수 있는 미국 모든 곳에서 주택 공유 서비스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헤르난데즈 CEO는 “인구 통계학적으로 최근 여행객들이 많아져 비어있는 부동산들이 많다”면서 “이를 이용해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