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볼빅, LPGA 시메트라투어 시상식...한국계 에린 리 등 10명이 내년 LPGA투어 시드 획득

[이투데이 안성찬 골프대 기자]

골프볼 제조업체 볼빅(회장 문경안)이 10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시메트라투어를 총결산하는 ‘볼빅 레이스 포 더 카드(시상식을 미국 플로리다주 데이토나비치에서 가졌다.

볼빅 레이스 포 더 카드는 LPGA 2부투어인 시메트라투어 최종 상금순위 1위부터 10위까지의 선수들에게 내년 LPGA투어 시드권을 부여하는 시상식이다.

올 시즌 시메트라투어 상금랭킹 1위를 차지한 벤야파 니파트소폰(태국·12만4492달러)을 포함해 총 10명의 선수가 볼빅 레이스 포 더 카드를 통해 2018년 LPGA투어 시드권을 획득했다.

박지은 등 많은 한국 선수들이 이 투어를 통해 LPGA투어 시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는 아쉽게 LPGA투어 시드를 획득한 한국선수가 한명도 없었지만 올해는 한국계 에린 리(24)가 시메트라투어 상금순위 6위(8만780달러)에 올라 2018년 LPGA투어 시드권을 받았다.

신동환 볼빅USA 대표는 “볼빅 레이스 포 더 카드를 통해 LPGA투어 출전권을 획득한 선수 10명에게 축하한다”며 “미국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볼빅이 내년 LPGA투어 출전권을 획득한 선수들과 함께 세계 골프의 정점에 오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2년 미국 올랜도에 현지법인을 설립한 볼빅은 LPGA와 파트너 협약을 맺으면서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65개국에 골프공을 수출하며 1000만 달러(약 114억 원)의 수출액을 달성했다. 올해 5월에는 2년 연속으로 LPGA투어 볼빅 챔피언십을 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