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챔피언스리그] '손흥민 골' 토트넘, 도르트문트에 3-1 완승…기립박수까지!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출처=토트넘 홋스퍼 인스타그램)
(출처=토트넘 홋스퍼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시즌 1호골을 터뜨린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도르트문트(독일)를 꺾고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도르트문트와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4분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시즌 1호골을 기록했다.

이날 손흥민의 골과 해리 케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토트넘은 도르트문트에 3-1로 승리하며 승점 3점을 올렸다.

이날 경기에서 전반 4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도르트문트의 왼쪽 측면을 돌파했고, 페널티지역 안쪽까지 뚫고 들어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이 분위기를 가져가는 듯 했지만 도르트문트도 빠르게 동점골을 터뜨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도르트문트는 전반 11분 카가와 신지의 패스를 이어받은 안드리 야르몰렌코가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 구석을 정확히 노리며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 득점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토트넘의 해리 케인은 수비진에서 한 번에 연결된 공을 이어받아 왼발 측면을 뚫고 손흥민의 선제골과 비슷한 형태로 추가골에 성공했다.

2-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15분 페널티지역 안쪽에서 에릭센의 결정적인 패스를 이어받은 해리 케인이 왼발 슈팅으로 도르트문트의 골문을 또다시 뚫었다.

맹활약한 후 후반 38분 무사 시소코와 교체돼 나오는 손흥민을 향해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고, 후반 42분에는 요렌테와 교체돼 나가는 해리 케인을 향해서도 또다시 기립박수를 보내며 이날 수훈선수들에게 찬사를 보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