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부정교합이 유발하는 생활 속 불편함.‥ 치아교정이 대안 될 수 있어

[이투데이 김설아 기자]

부정교합은 치아 맞물림이 틀어지면서 기능적으로 문제가 되는 교합관계로, 턱의 위치나 크기가 이상할 경우를 일컫는다. 국내 부정교합 환자의 대부분은 치열이 고르지 못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말을 할 때 발음이 새거나 구강건강을 해쳐 충치나 잇몸질환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부정교합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유전적인 요인이 가장 크지만 환경적인 요인들이 작용해 나타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유아시절 한쪽으로만 모유 수유를 하는 경우나 유년기 음식물을 섭취 할 때 한쪽으로만 씹는 습관 등은 어린 시절부터 부정교합을 유발할 수 있다.

진단은 크게 1급, 2급, 3급으로 나뉘는데, 1급은 윗니와 아랫니가 겹치지만 정도가 경미할 때, 2급은 윗니와 위턱이 아랫니와 아래턱과 겹칠 때, 3급은 아래턱이 튀어나와 아랫니가 윗니, 윗턱과 겹침이 있을 때를 말한다.

또 부정교합은 돌출입이나 덧니, 개방교합, 과개교합, 반대교합 등 여려가지 종류로 구분할 수 있으며, 각각의 문제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진다. 우선 개방교합은 정면에서 봤을 때 입을 다문 상태에서도 앞니 사이가 벌어진 상태로, 골격적으로 길어진 개방교합인지 치아만 벌어진 개방교합인지 감별 진단해 골격적으로 길어진 개교합인지 치아만 벌어진 개방교합인지 감별 진단하는 것이 치료방향을 결정짓는데 있어 중요하다. 만일 구호흡이나 편도비대 등이 발견되는 경우에는 이비인후과적인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

과개교합은 윗니에 아랫니가 가려져서 외관상 아랫니가 잘 보이지 않는 경우로 진단한다. 이 경우 윗니가 아랫니를 과도하게 덮어 가해지는 힘과 압력이 필요 이상으로 강해 턱관절과 주위 근육을 손상시키고 염증을 유발시킬 수 있다. 다만 과개교합은 초기에 증상이 약하고 외관상의 큰 이상을 찾기 힘들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며, 전문가를 통해 정기검진을 받아 제때 확인하는 것이 좋다.

반대교합(주걱턱)은 아래턱의 앞니가 위턱의 앞니를 덮고 있는 형태로 정상적인 치아 교합과 반대형태를 띄고 있는 증상이다. 외관상 특징적인 형태를 나타내기 때문에 일반인의 눈에 잘 띄는 부정교합 증상 중 하나이다.

이러한 부정교합을 방치하게 되면 주걱턱, 무턱, 턱 돌출 등의 턱 문제와 함께 얼굴 비대칭을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 또 오래 방치할수록 치료기간이 길어지고, 다양한 부작용이 유발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의심될 때는 되도록 빨리 전문가에게 충분한 상담과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

황영철 예쁜얼굴바른이치과 원장은 “치아가 가지런한 경우라도 위아래교합이 맞지 않아 저작의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치과치료의 예후를 나쁘게 하는 경우도 많다”며, “음식을 먹을 때 턱근육이 아프거나 소화가 잘 안 되는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저작의 효율성과 관련된 부정교합유무를 체크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앞니가 틀어지거나 높이 이상으로 잇몸이 많이 보이는 등 스마일라인에 콤플렉스가 있다면 교정치료를 통해 치아건강과 세련되고 깔끔한 미소라인도 가질 수 있다.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교정치료방법을 찾아 적절하게 치료받을 것이 권장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치아교정은 영구치가 나는 6세 이후 치아상태를 확인하고 골격 성장이 끝나는 12세에서 18세까지 진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시기를 놓친 후에도 전문의 진단을 통해 교정치료를 적용할 수 있으며, 부분교정의 경우 3~9개월, 일반교정은 2~3년 정도 소요된다. 교정방법은 장치가 보이지 않는 설측교정이나 튜브교정 등 다양하며, 개별적 치아 상태와 건강상태에 따라 결정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