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70.78
    ▲ 5.45 +0.23%
    코스닥 644.82
    ▲ 0.56 +0.09%

머스크 “북한보다 위험한 게 AI”…北 리스크 속 테슬라 CEO 일침

[이투데이 차민영 기자]

(자료: Elon Musk Twitter)
(자료: Elon Musk Twitter)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최근 미국을 향한 거대한 위협으로 떠오른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보다 인공지능(AI)이 더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서 “당신이 AI의 안전성에 관해 걱정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그래야만 할 것”이라며 “AI는 북한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북한 핵 도발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북한 지도부와 설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리스크가 고조된 것을 의식한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오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통화 대담에서도 북한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연합(EU) 역시 임시 회의를 소집하고 북한 제재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머스크는 AI 위험성을 꾸준히 제기해왔다. 지난달 말에는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와 이와 관련된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또 지난달 중순에는 로드아일랜드에서 열린 주지사협의회 하계 총회 강연에서 “AI는 인간 문명의 존재에 대한 근본적 위협이 될 것”이라며 AI 규제 법안 제정을 촉구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