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7.15
    ▼ 3.36 -0.13%
    코스닥 796.80
    ▲ 15.90 +2.00%

최종구 “금호타이어 매각, 채권단에 맡겨야”

[이투데이 정다운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금호타이어의 매각과 관련해 정부 개입이 없는 채권단 주도 원칙을 분명히 했다.

이날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은 금호타이어가 중국 기업으로 매각될 경우 과거 쌍용자동차 매각처럼 ‘해외자본 먹튀’ 우려가 있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을 주문했다.

최 후보자는 “금호타이어 매각 문제는 산업은행, 우리은행 등 채권단에 맡겨야 할 문제”라며 “금호타이어에 대한 우려를 잘 알고 있으나 고용 유지 협약이 실효성 있게 잘 돼 있다”고 답했다.

산업은행, 우리은행 등은 채권단 지분 42.01%를 중국 국영기업 더블스타에 약 1조원에 매각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비롯해 임직원 일부는 이번 매각이 절차상 무효이며 해외로 금호 상표권을 양도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 후보자는 “(고용 유지) 2년이 지난 후 해고 가능성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보장 장치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호남) 지역의 우려를 이해하면서 채권단이 어떻게 하는지 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