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4차산업혁명 테스트베드로 육성

[이투데이 세종=박엘리 기자]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을 4차 산업혁명의 테스트베드(시험장)로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자유구역별로 특화된 산업을 살려 4차 산업혁명과 접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경제자유구역은 국내외 투자자본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인프라, 세제, 행정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경제특구다.

현재 인천, 부산진해, 황해, 광양만권, 동해안권, 대구경북, 충북 등 모두 7개 경제자유구역이 있다.

각 경제자유구역은 신소재, 자동차부품, 정보통신(IT), 신재생에너지, 지식서비스산업 등에 특화돼 있다.

정부는 이런 특화 산업을 4차 산업혁명에 맞게 육성함으로써 경제자유구역을 이른바 4차 산업의 전진기지로 개편하기로 했다.

경제자유구역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제품의 테스트베드로써도 활용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내에서는 규제를 완화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시험할 수 있게 지원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