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북풍’에 발빠르게 움직이는 대선주자들

[이투데이 김미영 기자]

바람 타려는 안철수, 유승민… 휘말릴까 대응 나선 문재인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 사건이 조기 대선 정국의 돌발 변수로 떠오르면서 주자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지난 12일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데 이어 다시 불어닥친 북풍(北風)을 타려는 중도·범보수 주자들과 달리 진보진영 주자들은 보수의 북풍몰이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모습이다.

북한 변수에 가장 민감할 수밖에 없는 건 유력주자임에도 보수 일각에서 끊임없이 ‘안보관 불안’ 의심을 받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다. 문 전 대표는 16일 외교자문그룹 ‘국민 아그레망’을 발족하고 긴급 외교전문가 좌담회를 여는 등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긴급 좌담회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피살 등 현안을 점검하고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했다. 다만 그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권을 차기 정부에 넘겨야 한다는 등 기존 안보 이슈 관련 입장은 고수하고 있다.

반면 문 전 대표의 안보관을 수차례 문제 삼았던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안보 위기 어떻게 극복할까’라는 제목의 긴급토론회를 연다. 김정남 피살 사건을 계기로 긴급히 마련한 것이다. 유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속한 사드 배치 필요성과 함께 수도권 방어를 위해 사드 2 ~ 3개 포대를 한국의 국방예산으로 도입하자는 전날의 주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역시 보다 공세적으로 나선 형국이다. 안 전 대표는 전날 “자강안보를 강력 추진해 안보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킬체인(Kill Chain·미사일 공격을 탐지해 타격하는 공격형 방위시스템)과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개발을 조기에 완료하고, 국방비를 GDP 대비 3%까지 점진 증액해 나가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또한 사드 배치에 반대했던 그간의 입장이 바뀔 수 있다는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북한 인권문제를 다시 화두로 꺼내들었다. 전날 북한인권법의 중요성을 강조한 원 의원은 이날은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를 방문, 북한 인권 상황을 확인하고 인권재단 출범을 촉구하는 의견도 전달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