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북풍’에 발빠르게 움직이는 대선주자들

바람 타려는 안철수, 유승민… 휘말릴까 대응 나선 문재인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 사건이 조기 대선 정국의 돌발 변수로 떠오르면서 주자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지난 12일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데 이어 다시 불어닥친 북풍(北風)을 타려는 중도·범보수 주자들과 달리 진보진영 주자들은 보수의 북풍몰이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모습이다.

북한 변수에 가장 민감할 수밖에 없는 건 유력주자임에도 보수 일각에서 끊임없이 ‘안보관 불안’ 의심을 받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다. 문 전 대표는 16일 외교자문그룹 ‘국민 아그레망’을 발족하고 긴급 외교전문가 좌담회를 여는 등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긴급 좌담회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피살 등 현안을 점검하고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했다. 다만 그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권을 차기 정부에 넘겨야 한다는 등 기존 안보 이슈 관련 입장은 고수하고 있다.

반면 문 전 대표의 안보관을 수차례 문제 삼았던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안보 위기 어떻게 극복할까’라는 제목의 긴급토론회를 연다. 김정남 피살 사건을 계기로 긴급히 마련한 것이다. 유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속한 사드 배치 필요성과 함께 수도권 방어를 위해 사드 2 ~ 3개 포대를 한국의 국방예산으로 도입하자는 전날의 주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역시 보다 공세적으로 나선 형국이다. 안 전 대표는 전날 “자강안보를 강력 추진해 안보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킬체인(Kill Chain·미사일 공격을 탐지해 타격하는 공격형 방위시스템)과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개발을 조기에 완료하고, 국방비를 GDP 대비 3%까지 점진 증액해 나가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또한 사드 배치에 반대했던 그간의 입장이 바뀔 수 있다는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북한 인권문제를 다시 화두로 꺼내들었다. 전날 북한인권법의 중요성을 강조한 원 의원은 이날은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를 방문, 북한 인권 상황을 확인하고 인권재단 출범을 촉구하는 의견도 전달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