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장제원, ‘고등래퍼’ 아들 장용준 ‘성매매’ 논란에 바른정당 대변인 사퇴

[이투데이 한은수 객원기자]

▲장제원 의원과 아들 장용준 군(출처=장제원SNS)
▲장제원 의원과 아들 장용준 군(출처=장제원SNS)

장제원 의원이 결국 바른정당 대변인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12일 장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는 글로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장제원 의원은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 모든 건 저의 잘못”이라며 “바른정당 당원들과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신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장제원 의원은 “바른정치 해보고자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어 당에 큰 피해를 입혔다”며 “대변인직과 부산시 당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사퇴 의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10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는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 군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방송 후 장용준 군의 SNS 계정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조건만남이 의심되는 글과 미성년자임에도 술과 담배를 하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Mnet ‘고등래퍼’ 측은 “아직 논의 중이다” 조만간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는 뜻을 알렸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고등래퍼 출연도 힘들겠지 뭐”, “아들 때문에 아빠가 불쌍하게 됐다”, “조건만남이라니. 충격”이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