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천문학적 나랏빚에 월가도 긴장…사상 최고 랠리 찬물 끼얹나

입력 2024-05-20 15:25 수정 2024-05-20 17: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정부부채 약 34조5000억 달러
코로나19 이후 4년간 11조 달러 불러나
이자비용, 교육비의 4배 달해
다이먼·달리오 등 월가 거물 한목소리로 경고
채권 금리 상승 불러 증시 뒤흔들 수도

미국 정부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다우지수 사상 첫 ‘4만선 돌파’ 이정표를 세운 뉴욕증시 랠리에 새 불안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연방정부 부채는 현재 약 34조5000억 달러(약 4경6765조 원)로 추산된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본격화하기 시작한 2020년 3월 대비 11조 달러 늘어난 수치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 정책과 이자 비용 급증 영향이 크다. 실제로 이번 회계연도(작년 10월~올해 9월) 부채 순이자 비용만 벌써 516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국방비나 노인 의료보장제도인 ‘메디케어’ 관련 정부 지출보다 많고, 교육비 지출의 약 4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월가 거물들도 한목소리로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월가의 황제’로 불리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재정적자 문제에 조금 더 집중해야 한다”며 “언젠가는 문제가 발생한다. 시장에 의해 문제가 제기되면 그때는 조기에 처리하는 것보다 훨씬 더 불편한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헤지펀드업계 대부인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 설립자도 파이낸셜뉴스(FT)와의 인터뷰에서 정부 부채 팽창, 고금리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 해외 투자자들의 수요 감소 등을 열거하면서 “미국 채권 시장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시장이 현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시기에 횟수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재정 요인이 예상치 못한 인플레이션과 금리 고공행진을 초래해 경기와 증시를 뒤흔들 위험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투자분석업체 울프리서치는 “미국 정부가 재정을 정상화하지 않으면 국가 신용이 나빠질 것을 우려한 일명 ‘채권 자경단’이 ‘매수 파업’에 나설 수 있다”고 내다봤다. 채권 투자자들이 미국 연방정부 부채 상황을 우려해 국채를 사들이지 않고 팔기만 하면 국채 수익률이 뛰고, 통상 이와 반대로 움직이는 미국 주식시장은 하락세를 보이게 된다.

문제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누가 재선에 성공하더라도 재정 건전성이 크게 나아지지 않을 전망이라는 점이다. 골드만삭스의 알렉 필립스와 팀 크루파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메모에서 “이번 선거는 중기 재정 전망을 바꿀 수 있지만, 잠재적 변화 폭은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바이든 현 대통령이 승리하면 세금을 올리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기면 법인세 감면이 연장될 수 있지만 누가 됐든 지출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점쳤다. 그러면서 “예산의 가장 큰 문제는 사회 보장과 메디케어(노인건강보험) 관련 지출”이라며 “하지만 이번 선거와 관련된 어떠한 시나리오에서도 두 프로그램에 대한 개혁이 이뤄질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00,000
    • -0.14%
    • 이더리움
    • 5,048,000
    • +1.63%
    • 비트코인 캐시
    • 608,500
    • +0.5%
    • 리플
    • 694
    • +2.66%
    • 솔라나
    • 205,700
    • +0.64%
    • 에이다
    • 587
    • +0.17%
    • 이오스
    • 940
    • +1.62%
    • 트론
    • 163
    • -1.81%
    • 스텔라루멘
    • 140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550
    • +0.14%
    • 체인링크
    • 20,950
    • -0.8%
    • 샌드박스
    • 546
    • +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