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검찰 인사 ‘맹공’...“친윤 서울중앙지검장, ‘김건희 방탄’ 신호탄”

입력 2024-05-14 11: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14.  (뉴시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14.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장이 전격 교체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맹공을 이어갔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창수 전주지검장은 (이재명 대표가 연루된)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진두지휘했던, 검찰 정권의 최일선에서 야당 탄압 선봉에 섰던 대표적인 친윤(친윤석열) 라인”이라며 “검찰을 더 세게 틀어쥐고 ‘김건희 방탄’에 나서겠다는 신호탄”이라고 비판했다.

법무부는 전날(13일) 대검검사급(고검장·검사장) 검사 39명의 인사를 발표했다.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수사를 맡았던 서울중앙지검은 지검장뿐만 아니라 차장검사들까지 전원 교체됐다. 신임 중앙지검장에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대검찰청 대변인을 맡았던 친윤(친윤석열)계 이창수 전주지검장이 임명됐다.

진성준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김건희 특검법 입법이 임박해지자, 검찰로서도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내몰렸고 그래서 검찰의 기류가 수사 불가피론으로 급격히 타오르는 것을 봉쇄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하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겠냐. 절대로 진실은 감춰줄 수 없다”며 국민의힘을 향해 “하루빨리 김건희 특검법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특검법 입법에 협조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위원회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친윤으로 돌려막은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 야당 탄압 경력과 영부인 방탄 의지가 자격 조건이냐”며 “대통령의 측근 중 측근이며 야당 탄압의 선봉에 서있던, 이창수 검사가 과연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를 온전히 진행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건희 여사에 대한 소환이 예정되어 있다면 그대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이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휘부가 교체된 서울중앙지검이 이 사안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면 결국 특검으로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다는 것을 검찰과 윤석열 정권은 명확히 인지하고 있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36,000
    • -0.56%
    • 이더리움
    • 4,984,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604,500
    • -1.71%
    • 리플
    • 678
    • -0.15%
    • 솔라나
    • 205,700
    • -1.01%
    • 에이다
    • 586
    • -1.84%
    • 이오스
    • 931
    • -3.02%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8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2.57%
    • 체인링크
    • 21,100
    • -3.12%
    • 샌드박스
    • 541
    • -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