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첫 비대위 주재…"쇄신·조속한 당 정상화에 최선 다할 것"

입력 2024-05-13 16: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회가 13일 공식 출범했다.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상대책위원 임명안 인준을 받은 뒤 첫 회의에서 황우여 비대위원장은 "국민께서는 우리 당이 하루빨리 환골탈태해 쇄신하길 바라고, 조급히 정상화해 전당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당원과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새 당 대표를 국민께 보여야 한다"며 "이를 집중적으로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에서 첫 비대위 회의를 주재하며 "당헌·당규가 부여한 권한을 가지고 우리에게 맡겨진 당무를 잘 처리해 속히 국민이 바라는 여당다운 국민의힘이 되도록 모양을 갖추겠다"고 전했다.

이날 상임전국위를 거쳐 공식 임명된 비대위원에 대해서는 "우리 말로 일머리 있고 일솜씨 있는 사람에게 모이자고 했고,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비대위가 돼야 한다. 지역과 청장년을 아우르고 원내·외 균형도 맞추고자 여러 고려를 했다"고 소개했다.

국민의힘이 이날 상임전국위에서 임명 절차를 마무리한 지명직 비대위원은 엄태영(충북 제천·단양)·유상범(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 김용태 당선자(경기 포천·가평), 서울 강동갑에서 낙선한 전주혜 의원이다.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은 당연직 비대위원이다.

황 위원장은 '정치'에 대해 "국민 아픔을 기쁨으로 바꾸고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기약하는 과업"으로 규정한 뒤 "국민의힘은 국민을 보다 가까이에서 모시기에 함께 웃고 울면서 국민의 모습 그대로를 잘 파악할 수 있다. 이를 대통령실과 정부에 있는 그대로 잘 반영해 국정 운영 전반에 국민의 뜻이 스며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첫 비대위 회의에서 황 위원장은 "야당과 함께 국민과 국익을 우선으로 민생을 챙기겠다"고도 했다. 야당을 지지하는 국민 목소리를 존중하며 경청할 것이라고 밝힌 황 위원장은 "야당도 국민의힘을 지지하고 우리에게 힘을 넣어주는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 함께 협치를 이뤄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추 원내대표도 "이번 비대위가 한시적인 지도부이지만 우리에게 맡겨진 과제와 미래는 가볍지 않고, 그 어느 때보다 무겁다. 일거수일투족이 전 국민의 관심을 끌 것이고 결정 하나하나가 우리 쇄신 의지를 보여주는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원내대표로서 우리 당이 유능한 민생 정당, 정책 정당 면모를 되찾아 국민 공감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29,000
    • -1.46%
    • 이더리움
    • 4,378,000
    • -7.62%
    • 비트코인 캐시
    • 491,800
    • -3.66%
    • 리플
    • 843
    • -2.43%
    • 솔라나
    • 235,300
    • -5.84%
    • 에이다
    • 542
    • -6.23%
    • 이오스
    • 767
    • -8.47%
    • 트론
    • 190
    • +1.6%
    • 스텔라루멘
    • 142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450
    • -10.3%
    • 체인링크
    • 17,640
    • -7.79%
    • 샌드박스
    • 420
    • -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