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친윤' 與비대위…전대 룰 변경 험로

입력 2024-05-13 15: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12일 비대위원 인선을 발표했다. 비대위원은 당연직을 포함해 모두 7명이다.정책위의장에는 3선에 성공한 정점식(경남 통영·고성) 의원이, 사무총장에는 3선이 된 성일종(충남 서산·태안) 의원이 내정됐다.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함께 당연직 비대위원이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에 재선에 성공한 배준영(인천 중·강화·옹진) 의원을 내정했다.비대위는 지명직 비대위원으로 재선에 성공한 엄태영(충북 제천·단양)·유상범(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을 내정했다. 경기 포천·가평에서 국회 입성에 성공한 김용태 당선인도 이름을 올렸다. 서울 강동갑에서 낙선한 전주혜(비례) 의원도 비대위에 합류하게 됐다. 사진은 왼쪽부터 정점식, 성일종, 배준영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12일 비대위원 인선을 발표했다. 비대위원은 당연직을 포함해 모두 7명이다.정책위의장에는 3선에 성공한 정점식(경남 통영·고성) 의원이, 사무총장에는 3선이 된 성일종(충남 서산·태안) 의원이 내정됐다.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함께 당연직 비대위원이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에 재선에 성공한 배준영(인천 중·강화·옹진) 의원을 내정했다.비대위는 지명직 비대위원으로 재선에 성공한 엄태영(충북 제천·단양)·유상범(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을 내정했다. 경기 포천·가평에서 국회 입성에 성공한 김용태 당선인도 이름을 올렸다. 서울 강동갑에서 낙선한 전주혜(비례) 의원도 비대위에 합류하게 됐다. 사진은 왼쪽부터 정점식, 성일종, 배준영 의원. (뉴시스)

22대 총선 참패 한 달 만에 국민의힘 지도부 진용이 완성됐다. 주로 친윤(친윤석열)계 인물로 채워지면서 주요 임무인 전당대회 룰 개정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국민의힘은 13일 오후 제16차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지명직 비상대책위원 자리에 유상범(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전주혜(비례대표)·엄태영(충북 제천·단양) 의원과 김용태 당선자 임명을 의결했다.

주류 친윤계 인사가 새 비대위에 대거 합류하면서 당의 쇄신 의지가 부족한 게 아니냔 지적도 나온다.

지명직 비대위원 4명 중 3명은 친윤계로 분류된다. 이번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한 유 의원과 엄 의원, 낙선한 전 의원은 전형적인 친윤계로 분류된다. 국회에 처음 입성하는 김 당선자는 계파색은 옅은 편이다. 한때 친이준석계인 ‘천아용인’ 중 한 명이었지만 개혁신당에 동참하지 않고 국민의힘에 남았다.

정책위의장으론 3선 정점식(경남 통영·고성) 의원이 내정됐는데, 검사 출신으로 지난 대선 때 윤석열 후보 네거티브검증단장을 맡은 바 있다.

친윤색이 짙은 비대위가 꾸려지면서 전당대회를 서둘러 개최하고, 당원 투표 100%인 현행 규칙을 유지하는 쪽으로 힘이 실릴 거란 관측이 나온다. 전대 시기가 늦어질수록 총선 참패 책임론이 희석되면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등판 가능성이 열릴 수 있다.

전대 개최 시기를 두곤 황우여 비대위원장은 앞서 ‘7말8초’(7월 말 혹은 8월 초 개최)를 언급했지만, 사무총장에 내정된 성일종(충남 서산·태안) 의원은 7월경이 유력하다고 밝힌 상황이다.

성 의원은 “행정적으로 우리가 꼭 거쳐야 할 일들을 역산해 보면 6월까지는 불가능해 보인다. 7월경이 유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가능하면 빨리 맞추는 게 맞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정치를 하고 안 하고는 본인이 결정하는 게 맞다”고 반응했다.

전대 룰 변경 역시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친윤 주류는 현행 규정을, 비윤계는 일반 국민 여론조사 포함을 선호하는 분위기다. 특히 수도권·초선 당선자와 원외를 중심으론 국민 여론조사를 최소 30%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이 표출되고 있다.

하지만 정 의원과 전 의원이 앞서 2022년 정진석 비대위 위원으로 합류해 전대 규칙을 당원 투표 100%로 바꾸는 데 참여했단 점을 고려하면, ‘현행 룰 유지’로 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당원 50%, 일반 여론조사 50%’를 주장한 3040 낙선자 모임 ‘첫목회’ 구성원 등이 지도부에 합류하지 못한 점도 눈에 띈다.

수도권 5선 윤상현 의원은 “지금은 변화와 혁신의 시간이다. 비대위가 인요한 혁신위 시즌2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우리의 변화와 혁신을 주시하고 있다”며 “이러한 사실을 비대위원들은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양주 태권도장 학대' 5세 남아 끝내 사망…의식불명 11일 만
  • 구제역·전국진 구속될까…'쯔양 공갈 협박 혐의' 영장실질심사 25~26일 예정
  • 북한, 또 대남 오물풍선 살포…경기 북부로 "낙하 주의"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가계부채 체질개선’ 나선 당국, 금리 따라 울고 웃는 차주 구할까 [고정금리를 키워라上]
  • 2금융권 부실채권 ‘눈덩이’…1년새 80%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14:1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82,000
    • -1.54%
    • 이더리움
    • 4,801,000
    • -0.46%
    • 비트코인 캐시
    • 511,500
    • -3.13%
    • 리플
    • 838
    • -0.83%
    • 솔라나
    • 241,400
    • -1.31%
    • 에이다
    • 571
    • -3.06%
    • 이오스
    • 817
    • +1.24%
    • 트론
    • 187
    • +1.63%
    • 스텔라루멘
    • 142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050
    • -1.66%
    • 체인링크
    • 19,230
    • -0.41%
    • 샌드박스
    • 446
    • -2.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