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로 쪼개진 유럽 경제 향방…PIGS 웃고 독일 울고

입력 2024-04-16 15: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남유럽 4개국 GDP, 6년 새 2000억 유로↑
850억 유로 증가 그친 독일과 대조
코로나19 이동 제한 완화로 여행산업 회복세
독일, 제조업 악화·에너지 가격 급등에 발목

▲독일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단위 %. ※2024년 이후는 예상치. 출처 블룸버그
▲독일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단위 %. ※2024년 이후는 예상치. 출처 블룸버그
유럽 대륙의 경제 회복세가 양분되고 있다. 10여 년 전 유럽 재정위기 당시 ‘PIGS’라는 모욕적 호칭을 얻었던 남부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 등 남부 4개국 경제는 호조세를 띠고 있는 반면,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은 좀처럼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영국 조사기관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 등 4개국의 국내총생산(GDP) 총액이 최근 6년 동안 2000억 유로(약 297조 원)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이러한 증가 폭은 포르투갈의 GDP 전체를 넘어서는 수치다. 반면 독일의 GDP는 같은 기간 약 850억 유로 늘어나는 데 그쳤다.

독일 경제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020년 전부터 거의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었다. 제조업 시황이 급격히 나빠진 데다가,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에너지 가격 상승이 발목을 잡았다. 특히 독일 연구단체 신경제포럼은 최근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몰고 온 에너지 가격 충격으로 2022년 독일의 실질 임금이 1950년 이후 가장 크게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얼어붙은 내수 소비 역시 경기 침체의 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독일 GDP는 지난해 0.3% 역성장했다. 올해 전망도 그다지 밝지 않다. 독일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종전의 1.3%에서 0.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도이체방크가 마이너스(-) 0.2%, 독일경제연구소(IW)는 -0.5%의 전망치를 각각 제시하는 등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화물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보관돼 있다. 프랑크푸르트(독일)/AP연합뉴스
▲독일 프랑크푸르트 화물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보관돼 있다. 프랑크푸르트(독일)/AP연합뉴스
반면 남유럽 국가 경제에는 훈풍이 불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후 이동 제한이 완화하면서 여행 수요가 회복됐기 때문이다. 제조업 침체나 값싼 러시아산 가스 공급 중단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은 것도 호재가 됐다.

다만 2017년 이후 경제 성장에 따른 GDP 증가 폭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손실된 GDP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전문가들은 짚었다. 앤드루 케닝햄 캐피탈이코노믹스 수석 유럽 이코노미스트는 “금융위기 이전에는 이들 ‘주변국’의 GDP가 독일보다 20% 더 컸다”고 설명했다.

여전히 전문가들은 남유럽 경제가 상대적으로 호조를 보이면서 유럽중앙은행(ECB)의 기준금리 인하 전망도 갈피를 잡고 있다고 봤다. 많은 ECB 위원은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 완화하면 6월 금리 인하를 단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케닝햄 이코노미스트는 “2010년대와는 다르게 남유럽 국가들이 핵심 국가들보다 더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그 반대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유로존 경제가 둘로 쪼개지면서 남유럽 국가와 독일의 차입 비용 격차도 줄어들고 있다. 이탈리아 10년물 국채와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 격차(스프레드)는 최근 2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70,000
    • +2.24%
    • 이더리움
    • 4,811,000
    • +3.22%
    • 비트코인 캐시
    • 552,000
    • +11.52%
    • 리플
    • 674
    • +0.75%
    • 솔라나
    • 194,700
    • +7.15%
    • 에이다
    • 558
    • +6.49%
    • 이오스
    • 819
    • +3.54%
    • 트론
    • 172
    • +1.78%
    • 스텔라루멘
    • 131
    • +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6.08%
    • 체인링크
    • 19,940
    • +5.95%
    • 샌드박스
    • 474
    • +4.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