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한동훈, 웃는 이재명…총선 성적표에 ‘희비교차’ [4.10총선]

입력 2024-04-11 16: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동훈 “비대위원장직 사퇴…저부터 반성”
이재명 “민주당이 아닌 국민들의 위대한 승리”
조국 “국민들께서 尹정권 심판 뜻 분명하게 밝힌 것”
이준석 “尹정부 잘못된 지점 지적하는 정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각각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각각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제22대 총선 성적표를 받아든 정당들이 각자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11일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반면 단독 과반 달성의 압승을 거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의 소중한 뜻을 받들겠다”고 감사의 뜻을 내비쳤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가지고 “저는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의석을 90석 확보하는 데 그쳤다.

검정색 양복에 회색 넥타이를 매고 나타난 그는 “민심은 언제나 옳다. 국민의 선택을 받기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서 국민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또 “우리가 국민들께 드린 정치개혁의 약속이 중단없이 실천되길 바란다.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를 고민하겠다”며 “쉽지 않은 길이겠지만 국민만 보면 그 길이 보일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향후 계획’에 대해선 “특별한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 어디서 무얼하든 나라를 걱정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또 기자가 ‘총선 결과와 관련해서 대통령실과 공동 책임이 있다고 보는지’를 묻자 “제 책임”이라고 짤막하게 답했다.

이 대표도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열고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민주당의 승리가 아니라 우리 국민들의 위대한 승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역구 254석 중 161석을 차지하면서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확보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에 과반 목표를 초과 달성하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민께서 행사하신 한 표 한 표에 담긴 소중한 뜻을 민주당이 전력을 다해서 받들겠다”고 했다.

또 “여야 정치 모두 민생 경제 위기의 해소를 위해서 온 힘을 함께 모아야 한다"며 "민주당은 당면한 민생 문제 해결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총선 당선인들을 향해선 “선거 이후에도 늘 낮고 겸손한 자세로 주권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준석 대표의 지역구 승리에 힘입은 개혁신당도 입장문을 내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정말 어마어마한 지역구 승리를 거뒀다”며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천하람 총괄선대위원장은 입장문에서 “우리 3지대의 정치인들에게 큰 희망을 보여줬다”며 “인물 경쟁력을 갖춘다면 거대 기득권 양당에 의존하지 않고도 지역구의 벽을 뚫어낼 수 있다란 희망을 보여준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평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내주신 이 성원을 더욱더 키우겠다. 그래서 다음번 지방선거에서는 지금의 10배, 100배의 성과를 낼 수 있는 거대한 정말 횃불을 한번 만들어보겠다”고 다짐했다.

경기 화성을에서 공영운 민주당 후보를 꺾고 당선된 이 대표도 이날 동탄여울공원에서 “22대 국회에서는 저희 개혁신당이 비록 의석수는 다소 적을지 모르겠지만 차원이 다른 의정활동으로 윤석열 정부의 잘못된 지점들을 지적해 나가는 정치를 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말했다.

범야권으로 여겨지는 조국혁신당도 10석 넘게 확보했다. 조국 대표는 전날(10일) 출구조사가 발표된 직후 감사 말씀을 통해 “국민이 승리했다. 국민들께서는 이번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뜻을 분명하게 밝히셨다”고 전했다.

또 “창당한 지 한 달 남짓한 조국혁신당의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이번 총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그간 수많은 실정과 비리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조 대표는 이날 아침 자신의 SNS에 한 차례 더 글을 올리고 “애국시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조국혁신당은 다시 시작합니다”라고 적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23,000
    • -1.88%
    • 이더리움
    • 4,411,000
    • -7.18%
    • 비트코인 캐시
    • 499,100
    • -2.71%
    • 리플
    • 860
    • -1.26%
    • 솔라나
    • 237,000
    • -5.65%
    • 에이다
    • 549
    • -4.36%
    • 이오스
    • 780
    • -7.47%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500
    • -8.67%
    • 체인링크
    • 17,890
    • -7.02%
    • 샌드박스
    • 427
    • -6.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