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파동’ 딛고 단독 과반 민주...이재명 호위무사 대거 입성 [4.10 총선]

입력 2024-04-11 05:32 수정 2024-04-11 08: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0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재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 상황실 앞에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4.4.1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0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재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 상황실 앞에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4.4.10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치러진 제22대 총선에서도 범야권 190석 안팎은 물론,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확보할 것이 확실시됐다. 특히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소위 ‘친명횡재‧비명횡사’ 논란의 중심에 섰던 친명(친이재명)계 후보들이 정권심판론 바람을 타고 대거 국회 입성에 성공하면서 이재명 당대표의 정치적 친위대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개표율이 98%를 돌파한 11일 오전 4시 30분, 민주당은 서울 강남권과 경기 동부권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한 수도권 대부분과 ‘텃밭’인 호남 지역구 전역 등 161곳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개표 완료 시점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민주당이 지역구 의석만으로 과반을 차지하는 압승이 예상된다. 공천 잡음에도 불구하고 단독 과반에 성공한 것이다.

비례대표 당선권은 아직 유동적이지만, 이날 발표된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연합 의석수는 10~14석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이 대표가 대선 주자로 나선 뒤 당대표가 됐지만, 당내 입지가 적다는 건 아쉬운 대목이었다. 이에 22대 국회에서 친명 인사가 대거 투입되면서 이 대표가 당을 완전히 장악하게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금배지를 달게 된 친명 후보에는 이 대표 수행비서 출신부터 대선 캠프 출신, ‘대장동 변호인’ 등이 있다.

경기도에서부터 인연을 맺은 당대표 비서실 차장 출신 모경종 인천 서병 후보는 당선을 확정했다. ‘이재명 경기도’에서 평화부지사를 지낸 이재강 경기 의정부을 후보도 국민의힘 이형섭 후보를 꺾고 당선이 됐다.

대선 캠프 출신 인사도 여의도에 입성한다. 대선 당시 호남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이 대표 지지를 선언했던 광주 광산을 민형배 후보는 새로운미래 이낙연 후보를 압도적 표차로 따돌렸다. 정무특보인 정진욱 광주 동·남갑 후보와 대선 캠프 총괄본부장 출신 조정식 경기 시흥을 후보, 그리고 공보수석을 지낸 한민수 서울 강북을 후보, 대선 캠프 대변인단 출신 앵커 출신 이정헌 서울 광진갑 후보도 당선이 확정됐다.

이 대표 측 변호인단도 국회 입성을 예약했다. 광주고검장을 지낸 이 대표 법률특보 박균택 광주 광산갑 후보와 당 법률위원장으로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전담 마크한 부산고검장 출신 양부남 광주 서을 후보도 광주에서 승리를 확정 지었다. ‘대장동 변호인’ 김동아 서울 서대문갑 후보와 이 대표 최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변호를 맡은 김기표 경기 부천을 후보도 승기를 잡았다.

 

당 지도부에선 최고위원인 장경태(서울 동대문을), 서영교(서울 중랑갑), 박정현(대전 대덕) 후보가 당선을 확정지었고, 친명계 좌장인 정성호(경기 동두천·양주·연천갑) 후보를 비롯해 최측근 의원 그룹인 7인회로 불리는 김영진(경기 수원병) 후보도 당선됐다. 원시장을 지낸 염태영(경기 수원무), 논산시장 출신 황명선(충남 논산·계룡·금산) 후보도 첫 원내 진입에 성공했다.

비명계 재선 강병원 의원을 누르고 서울 은평을에 출마한 김우영 후보도 당선이 확정됐고, 비명 초선 윤영찬 의원을 꺾은 경기 성남중원의 이수진(비례 초선) 후보도 재선에 성공했다.

그만큼 8월 열릴 민주당 전당대회가 친명 인사들의 합류로 이 대표의 위상을 재확인하는 이벤트가 될 거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보수 ‘험지’로 불리는 서울 도봉갑에서는 친명계 당 대변인 출신 안귀령 후보가 예상을 뒤집고 국민의힘 김재섭 후보에게 밀려 낙마하기도 했다. 또 비명횡사 칼바람 속에서도 생환한 비명(비이재명)계도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서울 구로을) 후보와 통일부 장관 출신 이인영(서울 구로갑) 후보가 대표적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01,000
    • +0.42%
    • 이더리움
    • 4,887,000
    • -0.43%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1.62%
    • 리플
    • 844
    • +1.69%
    • 솔라나
    • 250,800
    • +3.59%
    • 에이다
    • 611
    • +0.83%
    • 이오스
    • 830
    • -2.58%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6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600
    • -1.37%
    • 체인링크
    • 20,000
    • -0.1%
    • 샌드박스
    • 471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