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업계 최초 단일 현장 2개 작품 수상

입력 2024-04-09 09: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티하우스(Natural Tea House)'(사진제공=현대건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티하우스(Natural Tea House)'(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Award 2024)’에서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조경작품 ‘티하우스(Natural Tea House)’와 ‘작가정원(THE H Garden)’으로 각각 ‘위너’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개최된 독일을 대표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 이 어워드는 미국 IDEA 어워드와 독일 iF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권위 있는 디자인 전문가들이 심사해 매년 우수한 디자인 상품을 선정한다.

티하우스는 현대건설 자체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자연을 모티브로 한 티하우스 디자인은 동화 속 오두막을 연상케 한다. 도심 속 자연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우드 소재의 삼각 오두막 디자인을 채택했다. 티하우스 주변에는 수경시설과 식재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주변 경관을 즐기며 쉬어갈 수 있다.

또한 작가정원은 대규모 단지에서도 입주민이 자연을 더욱 가까이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설계됐다. 이 공간에서는 동선을 따라 걸으면 곳곳에 배치된 꽃과 나무를 만날 수 있고 끝에는 작은 파고라가 나타난다. 입주민은 계절 변화에 따라 바뀌는 정원의 모습을 보며 자연과 유대감을 느낄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상으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4년 연속 수상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국내 건설사 최초 단일 현장 두 개 작품 선정이라는 업적을 이뤘다. 2021년부터 2023년까지 IDEA 어워드와 iF 어워드에서 꾸준히 수상했고 올해 레드닷 어워드에도 이름을 올리며 조경 분야 글로벌 경쟁력을 증명했다.

현대건설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외에도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Asia Design Prize), IFLA(세계조경가협회), USA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 우수디자인(GD) 등 다양한 공모전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24’에서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의 ‘H 아이 플랜터(H Eye Planter)’와 힐스테이트 지제역 퍼스티움의 조경경관이 위너로 선정됐다. 이로써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에서 3년 연속 수상했다. 특히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한 ‘H 아이 플랜터’가 수상하며 3D 프린팅 조경작품으로는 4년 연속 수상이라는 기록도 세웠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쾌적한 주거 공간을 원하는 입주민들이 늘면서 조경시설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대건설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우수한 디자인을 가진 조경시설로 입주민이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392,000
    • -1.02%
    • 이더리움
    • 4,781,000
    • -0.13%
    • 비트코인 캐시
    • 536,500
    • +1.8%
    • 리플
    • 799
    • -7.52%
    • 솔라나
    • 219,500
    • -0.32%
    • 에이다
    • 597
    • -3.4%
    • 이오스
    • 814
    • -5.57%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4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000
    • +1.25%
    • 체인링크
    • 18,990
    • -3.26%
    • 샌드박스
    • 450
    • -4.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