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인요한, 당에서 종로 출마 제안한 적 없다…비례대표도 논의 無”

입력 2024-02-14 09: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 (뉴시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 (뉴시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인요한 전 혁신위원장의 종로 출마 제안과 관련해 "현재 그런 고려를 하고 있지 않다"며 일축했다. 비례대표 검토 여부에 대해서도 “그런 논의는 아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장 사무총장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인 전 위원장의 종로 출마를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인 전 위원장께 당에서 종로를 제안한 분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전해듣기로는 (인 전 위원장이)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분이 출마 의사가 있다고 하면 저희가 지역구를 고려하고, 여러 가지를 고려하겠지만 현재로선 제가 전해들은 바가 없다”고 부연했다.

앞서 정영환 공관위원장도 전날(13일) 인 전 위원장 출마와 관련해 “비례는 아직 모르지만 지역구는 나오지 않는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장 사무총장은 ‘인 위원장이 당에게 지역구가 아닌 비례대표 출마 의사를 표출했는지, 당이 수용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엔 “비례대표에 대한 논의는 아직 없다”고 짧게 답했다.

당 공관위는 이날 오전 단수공천 지역을 발표할 예정이다.

단수추천 기준과 관련해 장 사무총장은 “단수추천을 할 수 있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해 경선으로 갈 수 있고 요건에는 경선 요건이 되지만 여론조사 결과 경선 경쟁력이 현저히 차이가 날 경우 단수추천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후보자들이 원치 않으면 지역구 인위적 재배치는 없다고 밝혔다. 장 사무총장은 “후보자 모두 그 지역을 지키겠단 의지가 강하고 다른 지역으로의 재배치를 원하지 않는다면 억지로 인위적으로 재배치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사자들이 받아들이지 않았는데도 재배치하면 당에도, 선거 전체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공천 잡음이 가장 적고 공천 결과에 대해 후보자뿐 아니라 국민들도 납득할 수 있는 공천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오늘(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필수…"사진으로 찍은 신분증은 안 돼"
  • 김호중 클래식 공연 강행…"KBS 이름 사용 금지" 통보
  •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하면…내 마일리지카드 어떻게 하나 [데이터클립]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9위 한화 이글스, 롯데와 '0.5경기 차'…최하위 순위 뒤바뀔까 [주간 KBO 전망대]
  • 단독 ‘에르메스’ 너마저...제주 신라면세점서 철수한다
  • 이란 최고지도자 유력 후보 라이시 대통령 사망...국제정세 요동칠까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48,000
    • +3.26%
    • 이더리움
    • 4,949,000
    • +16.06%
    • 비트코인 캐시
    • 692,500
    • +2.82%
    • 리플
    • 730
    • +3.11%
    • 솔라나
    • 252,700
    • +7.08%
    • 에이다
    • 677
    • +3.99%
    • 이오스
    • 1,164
    • +6.4%
    • 트론
    • 169
    • +0%
    • 스텔라루멘
    • 152
    • +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700
    • +3.71%
    • 체인링크
    • 23,370
    • +1.34%
    • 샌드박스
    • 635
    • +7.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