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가구 모집에 청약 1건”…1·10 대책 일주일, 지방은 여전히 '無응답'

입력 2024-01-17 15: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피스텔 분양 관련 사무실 모습. 
 (사진=뉴시스)
▲오피스텔 분양 관련 사무실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가 지방 미분양 주택 해소 방안을 담은 1·10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지방 부동산 시장은 요지부동이다. 국토교통부는 앞서 주택 수요를 직접 자극하기 위해 지방 준공 후 미분양 주택 매입 때 주택 수에서 제외하고,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면 취득세를 절반가량 감면하는 당근책을 내놨다.

하지만 미분양 적체가 심한 대구 등 주요 지방 비아파트 시장은 침체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전문가는 아파트값 상승세가 시작될 정도의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기 전까지 비아파트값 내림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17일 국토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대구 중구에 있는 오피스텔 ‘대구메디스퀘어’ 전용면적 27㎡형은 지난 10일 1억1500만 원에 실거래됐다. 지난해 9월 같은 평형 실거래가 1억1200만 원보다 300만 원 오르는 데 그쳤다. 또 대구에선 빌라(연립·다세대 주택) 시장도 악화일로다. 동구 ‘예가빌라트’ 전용 58㎡형은 15일 직전 실거래가 1억1800만 원보다 4000만 원 하락한 7500만 원에 손바뀜됐다.

부산에서도 비아파트 시장은 대책 발표 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부산에선 부산진구 ‘시민공원일동미라주시티’ 전용 59㎡형이 지난 15일 2억2500만 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9월 실거래가 2억2400만 원과 비교하면 100만 원 비싼 수준이다. 또 빌라 주택인 연제구 ‘성도아트빌’ 전용 68㎡형은 지난 12일 직전 거래가격보다 되려 3700만 원 내린 2억 원에 팔렸다.

이렇듯 지방 비아파트 외면은 수요 진작책이 발표된 10일 이후에도 현재진행형이다. 특히 실수요자들의 주거 수요가 끊기면서 몸값 반등은 당분간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다. 이날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5~16일 청약받은 충남 천안시 도시형생활주택 ‘마인하임’은 총 83가구 모집에 청약 신청은 단 한 건에 그쳤다.

지방의 비아파트 매수 심리는 지난달까지 꽁꽁 얼어붙은 채 요지부동이다.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2023년 12월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에 따르면 지방(비수도권)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99.9로 전국 평균 100.1보다 낮다. 대구와 세종은 각각 95.8과 95.2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반면 수도권은 100.4로 전국 평균 이상을 기록했다. 이 지수는 100 이하면 전월 대비 가격 하락이라고 답한 사람이 많음을 의미한다.

지방 비아파트 시장 침체와 관련해 김인만 김인만부동산연구소장은 “비아파트값은 전체적인 집값 상승 기대감이 퍼진 뒤, 아파트 다음 순서로 오른다”며 “지금은 아파트 시장도 침체 상황이라 아무리 비아파트에 세제 혜택을 줘도 매수세가 붙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또 “매매도 문제지만, 전세 시장도 비아파트는 회복이 느리다”며 “깡통전세 우려 등으로 전셋값이 회복이 안 된다. 이러면 매매가도 회복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에 현행 비아파트 규제 완화 수준으로 비아파트 시장 회복이 어려운 만큼 추가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지방을 중심으로 미분양 주택이 계속 늘면, 기존 주택 수 산정 제외를 넘어 직접 세금 감면 혜택을 제공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국토연구원은 지난 9일 ‘미분양주택 위기 단계별 정책 대응방향’ 보고서를 통해 “약 10만 가구 이상 미분양 주택이 쌓인 ‘위험진입’ 단계에선 미분양주택 매입 시 취득세·양도세 감면 등 수요자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 소장은 “현행 규제 완화에서 나아가 정부의 양도세 면제와 취득세 감면, 은행의 대출이자 감면, 건설사 분양가 할인 등 대규모 패키지 정책이 나와야 비아파트 시장 활성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90,000
    • -1.47%
    • 이더리움
    • 4,393,000
    • -7.01%
    • 비트코인 캐시
    • 496,800
    • -2.49%
    • 리플
    • 851
    • -1.62%
    • 솔라나
    • 235,100
    • -5.92%
    • 에이다
    • 546
    • -4.55%
    • 이오스
    • 775
    • -7.74%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4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900
    • -9.11%
    • 체인링크
    • 17,770
    • -7.21%
    • 샌드박스
    • 423
    • -7.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