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3총리 연대설’에 “그런 건 없어”...이재명 만남엔 “누구든 만나”

입력 2023-12-11 18: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정세균 전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와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영주 국회부의장의 출판기념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와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영주 국회부의장의 출판기념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1일 최근 당내에서 제기된 이낙연 전 대표, 김부겸 전 총리와의 ‘3총리 연대설’에 대해 “그런 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김영주 국회부의장의 출판기념회 참석 차 국회를 찾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처럼 말했다.

다만 그는 이재명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선 “민주당의 주요한 분들 누구하고든 만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대표는 최근 정 전 총리, 김 전 총리와의 만남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가 신당 창당 실무 준비 돌입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의 만남 추진을 시사하는 동시에 3총리 연대설까지 불거지자, 위기의식이 커진 데 대한 움직임이란 해석이 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김부겸, 정세균 전 총리와 만나는 일정을 조율 중인가’라는 물음에 “그런 얘기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정 전 총리는 그러나 “(누구든 만난다면) 무슨 의제를 가지고 누구를 만나고 그런 건 아니다”라며 “국민들이 안고 있는 여러 문제와 걱정에 정치가 어떻게 답할 것인가, 정치가 무슨 일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를 논의하고 지혜를 모으는 차원”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출판기념회 축사에서 “지금 민주당을 걱정하는 많은 분들이 계시다. 민주당을 걱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 전 총리는 ‘민주당의 통합이 필요하다고 보나’란 질문에는 “저는 항상 통합주의자. 대화와 통합을 항상 제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와 따로 만날 계획에는 “언제든 있다”고 하면서도 ‘이낙연 신당’ 가능성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당내 비주류 의원 모임인 ‘원칙과상식’에 대해서도 “노코멘트”라고만 답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43,000
    • +0.14%
    • 이더리움
    • 4,169,000
    • +1.39%
    • 비트코인 캐시
    • 368,500
    • -1.71%
    • 리플
    • 752
    • -0.92%
    • 솔라나
    • 141,100
    • -0.63%
    • 에이다
    • 812
    • -0.85%
    • 이오스
    • 1,097
    • -4.11%
    • 트론
    • 190
    • -1.04%
    • 스텔라루멘
    • 160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1.24%
    • 체인링크
    • 25,490
    • -0.27%
    • 샌드박스
    • 707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