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서 돈 빌린 가구주 비중 6.9%→7.9%…4년 만에↑

입력 2023-12-10 09:49 수정 2023-12-10 15: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부업 이용 비중 '1분위 가구주' 13%로 가장 많아

▲은행 창구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은행 창구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올해 은행 등에서 돈을 빌리지 못해 대부업체를 이용한 가구주 비중이 4년 만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하위 20%인 1분위 가구주의 대부업체 이용 정도가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주보다 2배 더 많았다.

10일 통계청·한국은행·금융감독원의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신용대출 가구주 중 대부업체 등 '기타 기관 등'에서 돈을 빌린 가구주 비중은 7.9%로 전년(6.9%)보다 1.0%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2019년(11.4%) 이후 4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다.

'기타 기관 등' 대출 가구주 비중은 2019년 정점을 찍고 매년 하락해 지난해 6.9%까지 내려왔다. 하지만 올해 8% 가까이 상승했다.

'기타 기관 등'은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우체국·새마을금고 등을 제외한 기타 여신업체를 뜻한다. 저신용자들이 돈을 빌릴 수 있는 제도권 내 마지막 금융 창구로 볼 수 있다.

소득 5분위별로 보면 1분위 가구주의 '기타 기관 등' 대출 비중이 13.1%로 가장 높았다. 소득 5분위(6.4%)보다 2배 더 많은 것이다.

또 다른 급전 대출 창구 중 하나인 보험회사 신용대출 가구주 비중도 작년 0.8%에서 올해 1.1%로 상승했다.

반면 제1금융권인 은행에서 돈을 빌린 가구주 비중은 79.8%에서 78.8%로 1.0%p 하락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인 저축은행(3.8%)과 우체국·새마을금고(8.4%) 대출 가구주 비중도 작년보다 각각 0.2%p 하락했다.

'기타 기관 등' 대출 가구주 비중 증가는 지난해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으로 자금 조달금리가 오르자 저축은행과 비은행금융기관이 신용대출 규모가 줄면서 제도권 내 마지막 창구인 대부업으로 신용대출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조달·대출금리 상승으로 저신용자를 상대로 한 대출이 일부 중단되는 '컷오프 현상'이 나타났다. 채권 금리가 오르면서 신용카드사들도 신용대출을 줄이기도 했다.

우려스러운 점은 고금리 장기화 및 조달금리 상승으로 최근 대부업 마저 대출을 줄이고 있어 신용등급이 낮은 서민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07,000
    • -0.83%
    • 이더리움
    • 4,804,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440,200
    • +0.11%
    • 리플
    • 832
    • -0.48%
    • 솔라나
    • 189,800
    • +5.04%
    • 에이다
    • 963
    • -0.31%
    • 이오스
    • 1,238
    • +0.9%
    • 트론
    • 198
    • -1%
    • 스텔라루멘
    • 176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900
    • -1.6%
    • 체인링크
    • 28,050
    • -0.71%
    • 샌드박스
    • 880
    • +8.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