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채 상병 사망사건 질책 의혹 진상 밝혀야”

입력 2023-08-28 10: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채 상병 사망사건에 대한 책임을 해병대 사단장에게 물으려 한 국방부를 질책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인지 반드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다가 국가의 잘못으로 사망한 젊은이의 부모 심정을 생각한다면 엄정한 책임을 묻고 재발 하지 않도록 하는 게 대통령의 책임”이라며 “그러나 윤 대통령이 ‘이러면 사단장 할 사람이 어디있냐’고 질책했다는데, 사실이라면 참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해당) 사안에 대해 진실을 규명해야 할 사람”이라며 “관련 회의가 있었는지, 화내면서 사단장 책임을 묻는 것을 두고 질책을 한 게 사실인지 반드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참 충격적인 일”이라며 “국민들은 화를 내는 상황에서 국민정서와 상반된 대통령의 태도를 보고 국민들이 얼마나 절망하고 탄삭하실지 참 답답하다. 반드시 진상을 밝혀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은 당초 국방부가 채 상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단장 등을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에 이첩할 예정이었으나, 윤 대통령이 ‘이런 일로 사단장까지 처벌하면 누가 사단장을 할 수 있겠냐’고 질책하면서 처벌 대상이 번복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일본 후쿠시마 핵오염수 문제도, 서울-양평고속도로 게이트도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국민을 지배하는 통치자가 아니라, 국민의 대리인이라는 사실을 한시라도 잊어선 안될 것”이라고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31,000
    • +0.42%
    • 이더리움
    • 4,892,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549,000
    • -0.27%
    • 리플
    • 834
    • -0.71%
    • 솔라나
    • 240,400
    • +1.52%
    • 에이다
    • 604
    • -2.11%
    • 이오스
    • 853
    • -0.12%
    • 트론
    • 187
    • -1.06%
    • 스텔라루멘
    • 147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350
    • -2.24%
    • 체인링크
    • 19,630
    • -1.16%
    • 샌드박스
    • 481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