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서울·지능형 CCTV 확대’…서울시, 올해 정보화 사업 분야 3703억 투자

입력 2023-01-25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조현호 기자 hyunho@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시가 올해 디지털 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인공지능(AI) 같은 다양한 신기술을 행정 전반에 접목하고, 다중인파 예상지역 등 안전 사각지대에 지능형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는 정보화 사업 등에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 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정보화 사업의 주요 내용은 △메타버스 등을 활용한 디지털 신개념 행정서비스 △지능형 CCTV 기반 디지털 안전망 확충 △빅데이터·인공지능 등을 적용한 차원 높은 서비스 제공 △디지털 약자를 위한 디지털 포용 사업 확대다.

우선 시는 시민 안전 체험관, 부동산 계약, DDP 메타버스 등 시민체험 서비스를 확대하는 ‘메타버스 서울’ 2단계 사업에 28억 원을 투입한다. 시와 자치구가 개별적으로 구축한 메타버스 관련 서비스도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으로 통합한다.

서울 내 안전 취약지역에 지능형 CCTV를 설치하고, 노후 CCTV 교체로 화질을 개선하는 작업에 92억 원을 투입한다. 데이터 걱정 없이 쉽고 빠르게 디지털에 연결될 수 있도록 무료 와이파이망도 확대할 계획이다.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또 시정 전반에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융합해 한 차원 높은 디지털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 환경 조성을 통해 업무 생산성도 향상한다.

어르신·장애인 등 디지털 약자를 위해 스마트경로당, 로봇 활용 디지털 교육 등을 확대하며 디지털 일상화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 정보화 사업 상세내용 및 발주일정 등에 관한 사항은 ‘2023년 서울시 정보화 사업 발주정보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만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서울시는 엔데믹 시대 급격한 디지털 대전환을 선도적으로 추진하면서 시민 생활의 편의와 효용성을 높여왔다”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똑똑하게 활용하여 서울이 디지털 혁신 도시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증기기관차·자동판매기·고속도로…엑스포가 배출한 혁신기술
  • 뇌파계·초음파 등 현대의료기기, 한의사가 써도 되나요?
  • ‘학교 폭력’ 지도한 교사를 가해자 부모가 고소한다면
  • 가입과 동시에 이자 받는다...토스뱅크 ‘먼저 이자 받는 예금’
  • '세븐틴' 조슈아·산다라박, 꽃미남X여신 등장 [영상]
  • 보아·서현·엄정화, 3인3색 패셔니스타 [영상]
  • 주말 장외 투쟁···이재명 "尹, 日 퍼주기 잔뜩···받아온 건 없어” [영상]
  • ‘비밀병기’ 수중핵무기까지 공개한 북한…전력화 가능할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3.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708,000
    • -0.02%
    • 이더리움
    • 2,324,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167,000
    • +0.78%
    • 리플
    • 593.4
    • +4.4%
    • 솔라나
    • 27,310
    • -1.23%
    • 에이다
    • 469.1
    • -2.53%
    • 이오스
    • 1,485
    • -4.75%
    • 트론
    • 85.12
    • -0.32%
    • 스텔라루멘
    • 121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610
    • +1.63%
    • 체인링크
    • 9,445
    • -1.97%
    • 샌드박스
    • 832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