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사용량 15% 줄인다’…서울시, 에너지절약 대책 추진

입력 2022-12-11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 전경 (사진 제공=서울시)
▲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 전경 (사진 제공=서울시)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위기가 심화하는 가운데 서울시가 강도 높은 에너지절약 대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의 에너지소비량은 2016년도를 기점으로 줄어들고 있지만,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국가 평균 대비 높은 에너지 소비량과 전력소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프랑스는 에펠탑, 베르사유 궁전 등 관광명소의 야간조명을 조기 소등하고, 독일도 공공건물 등에 온수 사용을 금지하는 등 주요 국가에서도 에너지 위기 대응을 위한 특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시는 본청 및 시 산하 소속기관 등과 함께 동절기(12월~3월) 에너지 사용량 대비 15%를 절감하는 에너지 절약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2020년의 공공분야 에너지 소비량인 96만TOE에서 2023년 82만TOE로 약 14만TOE를 줄이겠다는 목표다.

난방기 가동 시 실내온도를 17도 이하로 유지하고, 개인 난방기 상시 사용금지 등이 주요 내용이다.

종이 없는 저탄소 사무실을 조성해 종이 문서를 활용하는 업무 환경도 개선한다. 시장단 주재 회의 및 보고는 노트북과 태블릿PC를 활용한 종이 없는 회의를 시범적으로 진행하고, 부서 내 보고자료는 S드라이브, 전자우편 등을 통해 인쇄물 최소화를 실천한다.

시는 민선 8기 시정 가치인 ‘약자와의 동행’에 발맞춰 시민과 기업의 후원으로 조성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활용해 에너지 취약계층에 친환경 보일러 설치, 난방용품 지원 및 기부 등 지원을 확대한다.

공공건물에는 에너지 사용 내용을 모니터링해 최적화된 건물에너지 관리방안을 제공하는 첨단 건물관리시스템(BEMS)을 도입한다. 내년 서울시 청사에 우선 도입 후 제로에너지빌딩 전환 및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통해 저탄소 건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민간건물의 에너지 관리를 위해 ‘에너지 다소비 TOP100 건물’과 협력하고, 에너지 효율 개선 시공비를 무이자로 융자해주는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BRP)의 지원 규모도 150억 원 규모로 늘린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 세계적인 에너지 대란으로 에너지 절약 노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기”라며 “서울시는 올겨울 강력한 에너지 절약대책 시행으로 에너지 위기 대응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85,000
    • +1.21%
    • 이더리움
    • 4,611,000
    • +2.76%
    • 비트코인 캐시
    • 739,500
    • +3.64%
    • 리플
    • 768
    • +1.45%
    • 솔라나
    • 219,000
    • +4.78%
    • 에이다
    • 728
    • +2.97%
    • 이오스
    • 1,199
    • +1.96%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6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700
    • +3.3%
    • 체인링크
    • 21,710
    • +3.38%
    • 샌드박스
    • 701
    • +4.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