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우리에겐 월드컵 우승팀"…손흥민, 주장 완장 尹 왼팔에

입력 2022-12-08 21: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주장 손흥민 선수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기간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채워주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주장 손흥민 선수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기간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채워주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8일 저녁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만찬 행사를 진행했다.

용산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만찬에 앞서 열린 식전행사에서 대표팀 주장 손흥민 선수는 포르투갈전 승리 당시 착용한 노란색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 왼팔에 직접 채워줬다.

이어진 환영 만찬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대회 주요 영상 시청, 윤 대통령 환영 인사, 벤투 감독과 손흥민 선수의 답사, 선물 증정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 오른쪽에 벤투 감독이, 김 여사 왼쪽에 손흥민 선수가 각각 앉았다.

윤 대통령은 환영사에서 "여러분은 우리 국민에게는 월드컵 우승팀"이라며 "여러분의 젊음과 열정이 안팎으로 어려운 나라와 힘든 국민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주었고, 여러분의 투혼이 어떤 어려움도 이겨나갈 수 있다는 의지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를 통해 세계 평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믿음을 오래전부터 갖고 있다"며 "여러분은 운동선수를 넘어 평화의 전도사"라고 격려했다.

이에 국가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은 "4년이란 긴 여정을 함께 해준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어 정말 감사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을 비롯해 모든 분들에게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손흥민 선수는 "4년 동안 저희 선수들의 노력과 국민의 성원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준 대통령께 감사하고, 대한민국을 더 빛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손흥민·이강인 선수는 선수단을 대표해 윤 대통령 부부에게 선수들이 직접 사인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만찬 뒤 "하나의 목표를 향해 4년간 함께 땀 흘리고 노력한 결과로 16강이라는 소중한 열매를 맺게 됐다"며 "국가대표로서의 책임감으로 국민의 뜨거운 응원에 보답해 준 데 대해 팬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만찬에는 손흥민 선수를 비롯한 21명의 선수단과 벤투 감독 등 코치진, 조리사와 팀 닥터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은혜 홍보수석과 안상훈 사회수석이 배석했다.

대통령실 측은 이날 만찬을 두고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원정 두 번째 16강행을 달성한 축구 국가대표팀과 관계자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9,000
    • +0.47%
    • 이더리움
    • 2,000,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70,400
    • +1.73%
    • 리플
    • 513.6
    • +0.04%
    • 솔라나
    • 30,480
    • -0.52%
    • 에이다
    • 479.5
    • +1.12%
    • 이오스
    • 1,401
    • +3.17%
    • 트론
    • 78.8
    • +1.78%
    • 스텔라루멘
    • 115.7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400
    • +1.74%
    • 체인링크
    • 9,180
    • +4.08%
    • 샌드박스
    • 930.9
    • +1.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