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자율주행’은 넘사벽?…“애플카 기능 축소에 출시는 2026년으로 1년 연기”

입력 2022-12-07 15: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핸들·페달 없는 '레벨5' 완전자율주행 기대 수포로
프로젝트 책임자 공석 후 일련의 변화
가격은 테슬라 모델S 비슷한 수준 목표

▲미국 뉴욕에 있는 애플 스토어에 회사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에 있는 애플 스토어에 회사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이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자율주행차 프로젝트가 기술적 한계에 부딪혀 지연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불리는 애플카의 자율주행 관련 기능을 축소하고 출시 일정도 2026년으로 당초 목표보다 1년 연기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카는 당초 계획과 달리 차에 핸들과 페달이 유지되고 고속도로에서만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방향으로 계획이 대폭 수정됐다. 즉 고속도로에서만 운전자가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등 운전 외 활동을 할 수 있으며, 도심이나 악천후 같은 상황에서는 수동 운전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 여유를 두고 알람을 표시하는 형태가 될 것이란 설명이다.

애플은 해당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차를 북미 지역에서 먼저 출시한 다음 이후 개선 작업을 거쳐 다른 지역에서도 판매하는 방법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업계에서는 애플카가 운전대나 페달이 없는 ‘레벨 5’ 수준의 자율주행 전기차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대세를 이뤘다. 레벨5는 운전자는 불필요하며 탑승자만으로 주행이 가능한 ‘완전’ 자율주행 수준을 뜻한다. 이제까지 레벨5에 도달한 기업은 단 한 곳도 없다.

▲애플 연간 연구·개발(R&D) 지출 규모. 단위 10억 달러. 2022년 263억 달러. 출처 블룸버그
▲애플 연간 연구·개발(R&D) 지출 규모. 단위 10억 달러. 2022년 263억 달러. 출처 블룸버그

블룸버그는 “이번 계획 전면 수정은 애플이 자동차라는 새로운 제품군으로 사업을 확장하며 기술적 장애를 극복하는 것이 쉽지 않음을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수년간 비밀스럽게 진행된 타이탄 프로젝트는 애플에 새 먹거리 사업이지만, 동시에 그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아직 자동차 외부 디자인을 결정하지 않았으며 내년까지 디자인을 준비하고 2024년 말까지 내부 기능을 확정한 뒤 2025년 광범위한 시험 주행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되면 출시는 당초 예상됐던 2025년보다 약 1년 늦어진다.

애플카 출시 지연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다. 프로젝트 타이탄을 이끌던 더그 필드가 지난해 돌연 포드자동차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이 됐고, 이 자리를 애플워치 개발을 총괄했던 케빈 린치가 맡게 됐다. 한 소식통은 “수년간 우선순위 변경과 일부 정리해고 등 일련의 변화를 겪은 후 린치가 더 실질적인 목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카 가격은 당초 한 대당 12만 달러(약 1억5800만 원)를 넘을 것으로 예상됐는데, 애플은 현재 10만 달러를 넘지 않도록 조정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렇게 되면 애플카 가격은 테슬라 모델S 일반형 및 메르세데스-벤츠의 EQS 보급형 버전과 비슷한 가격대가 된다.

애플은 또 긴급 상황에서 운전자를 지원하고 원격으로 자동차를 제어하는 원격 명령 센터 운영에 대한 아이디어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애플 자체 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도 논의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튀르키예 중부에 규모 7.5 여진 또 발생
  • “떳떳하기에 숨지 않겠다”…조민, 인터뷰 후 SNS 팔로워도 급증
  • ‘우주 굴기’ 중국이 ‘스파이 풍선’을 보낸 이유는
  • 정치판 ‘더 글로리’...연일 안철수 때리기
  • ‘한동훈 VS 정청래’ 김건희 수사 놓고 대격돌! [영상]
  • 이재명 “국민 고통 언제까지 방치...난방비 대책 강구해야” [영상]
  • 정진석 “민주당, 김건희 스토킹 정당으로 간판 바꿔 달 작정” [영상]
  • 비욘세, ‘그래미’ 새 역사 썼다…32관왕으로 역대 최다 수상자 등극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98,000
    • -0.51%
    • 이더리움
    • 2,074,0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169,400
    • -0.59%
    • 리플
    • 504.7
    • -1.08%
    • 솔라나
    • 29,450
    • -1.54%
    • 에이다
    • 496.8
    • +0.16%
    • 이오스
    • 1,366
    • -2.22%
    • 트론
    • 80.54
    • -0.98%
    • 스텔라루멘
    • 115.4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3.25%
    • 체인링크
    • 8,835
    • -0.28%
    • 샌드박스
    • 916.2
    • -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