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손녀에 이어 친손자까지…남양유업, 마약 스캔들에 ‘아뿔싸’

입력 2022-12-02 13:49 수정 2022-12-02 13: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남양유업이 외손녀 마약 스캔들에 이어 친손자까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며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15일 홍모(40)씨를 대마초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했다. 그는 남양유업 창업주 고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로 투약에 그치지 않고, 지인에게 대마초를 나눠주고 피운 혐의를 받는다.

홍 모씨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의 조카로 남양유업과는 무관한 인물로 알려진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보도 상에 나온 인물은 남양유업에서 일을 한 적도 없고 회사 지분 또한 전혀 없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시스)

남양유업이 마약 스캔들에 휘말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인 황하나 씨가 전 연인인 가수 박유천 씨 등 지인과 필로폰을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어 집행유예 기간이던 2020년 또다시 마약을 투약해 올해 2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 8개월을 확정받았다.

외손녀 마약 사건과 대리점 갑질 논란에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효과 발표까지 겹치며 남양유업은 불매운동에 시달리며 홍역을 치뤘다. 다만 황 씨 역시 홍 회장의 조카로 남양유업과는 무관한 인물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결정할까…실적 발표 앞두고 복잡한 ‘셈법’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69,000
    • +2.48%
    • 이더리움
    • 2,028,000
    • +2.68%
    • 비트코인 캐시
    • 171,800
    • +3.18%
    • 리플
    • 517.5
    • +0.96%
    • 솔라나
    • 30,900
    • +2.66%
    • 에이다
    • 487.7
    • +2.09%
    • 이오스
    • 1,383
    • +2.07%
    • 트론
    • 79.68
    • +1.52%
    • 스텔라루멘
    • 117.3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400
    • +2.03%
    • 체인링크
    • 9,220
    • +1.54%
    • 샌드박스
    • 971.6
    • +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