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 주민 의견 듣는다…민관 협의체 발족

입력 2022-11-29 13: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환경부 (이투데이DB)
▲환경부 (이투데이DB)

경남과 부산 등 '낙동강 하류 지역 취수원 다변화 사업' 관련 주민 의견을 듣기 위한 협의체가 첫발을 내딛는다.

환경부는 '낙동강 하류 취수원 다변화 사업' 지역 의견 수렴을 위한 민관협의체 첫 회의를 30일 한국수자원공사 창녕·함안보사업소에서 연다고 29일 밝혔다.

협의체에는 환경부, 수자원공사, 경남도·합천군·창녕군·부산시 등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경남도·합천군·창녕군 지방의원, 주민 등이 참석한다.

낙동강 하류 취수원 다변화 사업은 합천군 황강 복류수와 창녕군 강변여과수 취수시설을 설치해 창원시·김해시·양산시 등 경남 중동부지역과 부산시에 공급하는 사업이다. 지난 6월 30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으며 내년 12월까지 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이 이뤄질 예정이다.

협의체는 분기별 1회 이상 회의를 열고 △안전한 물 다변화 계획의 대안 △주민 의견수렴을 위한 절차 및 방법 △주민 우려 사항에 대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해소방안 △실질적인 보상대책과 지원방안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 추진 상황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재현 환경부 물통합정책관은 "이번 민관협의체 발족으로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소통할 수 있는 공식적인 대화의 장이 마련됐다"라며 "이를 통해 영향 지역 주민의 우려를 해소하고 주민이 동의할 수 있는 대안과 상생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애플 “애플페이 한국 출시 예정” 공식 확인
  • 버스 10㎞ 넘으면 추가요금…서울시, 거리비례제 추진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 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3:5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96,000
    • +0.89%
    • 이더리움
    • 2,123,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1.12%
    • 리플
    • 506.1
    • +0.72%
    • 솔라나
    • 30,170
    • +2.76%
    • 에이다
    • 505.6
    • +2.91%
    • 이오스
    • 1,410
    • +3.45%
    • 트론
    • 83.54
    • +2.26%
    • 스텔라루멘
    • 116.7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00
    • +1.66%
    • 체인링크
    • 9,115
    • +3.34%
    • 샌드박스
    • 1,131
    • +24.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