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리오프닝 수혜 가속화…CGV 코로나 이후 첫 흑자전환”

입력 2022-11-29 08:18 수정 2022-11-29 08: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하나증권)
(출처=하나증권)

하나증권은 29일 CJ에 대해 ‘거리두기 해제 및 리오프닝 수혜가 가속화될 것’이라며 ‘매수’를 추천했다. 목표주가는 13만 원을 유지했다.

최정욱 하나증권 연구원은 “CJ의 3분기 매출액은 10조9000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분기 연결 매출이 11조 원에 육박했다”며 “CJ제일제당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7% 증가하고 곡물가 상승에도 제품가격 인상 및 비용효율화로 영업이익 또한 20.0%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CJ CGV는 중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실적이 회복되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50%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코로나 이후 최초로 분기 흑자전환했다”고 덧붙였다.

CJ올리브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3.2%, 순이익은 59.3% 급증해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수혜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는 평가다.

반면 CJ푸드빌은 외식업황 회복으로 매출은 증가했지만 원가 부담 증가로 영업이익 적자가 지속 중이다. CJ ENM도 커머스부문 비용 증가와 미디어부문 TVING 제작비 증가로 매출 증가에도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최 연구원은 “CJ CGV의 턴어라운드 기대감 및 CJ올리브영의 가파른 실적 개선 등으로 CJ 주가가 최근 코스피 대비 강세를 보였지만 실질 순자산가치(NAV) 5조8000억 원 대비 현 시가총액 2조3000억 원은 아직도 현저한 저평가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2:2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50,000
    • -1.47%
    • 이더리움
    • 2,083,000
    • -1.89%
    • 비트코인 캐시
    • 164,800
    • -3.91%
    • 리플
    • 501.1
    • -1.28%
    • 솔라나
    • 28,800
    • -4.54%
    • 에이다
    • 490
    • -2.82%
    • 이오스
    • 1,357
    • -3.76%
    • 트론
    • 83.15
    • -0.49%
    • 스텔라루멘
    • 113.5
    • -2.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800
    • -2.18%
    • 체인링크
    • 8,930
    • -1.76%
    • 샌드박스
    • 1,007
    • -1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