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심각 시 수학여행 계약변경 적극 지원"

입력 2022-10-07 12: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수능도 코로나 유증상자 고사실 분리 운영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31일 울산 중구 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수험생들이 2023학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 2022.08.31. bbs@newsis.com (뉴시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31일 울산 중구 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수험생들이 2023학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 2022.08.31. bbs@newsis.com (뉴시스)

정부가 일선 학교의 수학여행 등 체험활동과 관련해 코로나19 상황 심각 시 계약변경 등을 적극 지원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7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의 학교 방역 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수학여행 등 체험학습과 각종 시험에 대해서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으나 전제 연령대 대비 19세 이하 감염자 비중이 여전히 높고, 독감과 동반한 가을~겨울철에 코로나19 재유행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수학여행 등 체험활동에 대해 코로나19 상황 심각 시 계약변경 및 일정조율 등에 대한 학교의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숙박형 수학여행 시에는 상황에 맞는 방역수칙 준수를 지도한다. 현재 2학기 중 수학여행 계획이 있는 학교 4782곳 중 59%는 10월, 10%는 11월 중으로 예정하고 있다.

학교 내 교육활동 중에는 자가진단 앱 참여, 발열검사 및 마스크 착용 지도, 소독·환기 등을 지속 실시한다.

또한 감염 의심증상 발생 시 신속검사 지원을 위해 학교 등에 비축 중인 신속항원검사도구(키트)를 활용해 학교 내 감염 위험요인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내달 17일 예정된 수능시험에서 코로나19 유증상자 고사실을 분리 운영한다. 시험 종료 후에는 학교시설 소독 및 감독교사 등에 대한 의심증상 모니터링도 실시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미성년자 임신·가정폭력이 얘깃거리?…막장을 사랑으로 포장하는 ‘선 넘은 예능들’
  • [영상] 화려함에 고급미 '한 스푼'…신세계 vs 롯데, 셀카맛집 승자는?
  •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 공효진, 새하얀 신혼집 첫 공개…절친 이하늬도 방문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7,000
    • -0.79%
    • 이더리움
    • 1,647,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146,000
    • -1.82%
    • 리플
    • 512.3
    • -1.9%
    • 솔라나
    • 18,110
    • -4.03%
    • 에이다
    • 413.5
    • -2.34%
    • 이오스
    • 1,328
    • +3.83%
    • 트론
    • 71.11
    • -0.86%
    • 스텔라루멘
    • 112.7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300
    • -1.81%
    • 체인링크
    • 9,195
    • -2.39%
    • 샌드박스
    • 777.5
    • -4.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