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희, 이준석 주장 정면반박...“징계 사유 포함 여러 차례 연락했다”

입력 2022-10-06 19:29 수정 2022-10-06 19: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리위 측 “이준석 변호인 입장문에 대해서도 서면 회신해”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중앙당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및 권성동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사진=뉴시스)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중앙당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및 권성동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은 6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윤리위의 소명 및 출석 요청이 위헌이라고 주장한 사실을 정면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열린 윤리위 회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취재진에 “저희 윤리위는 지난 9월 18일 회의에서 결정된 이준석 당원에 대한 징계절차 개시와 관련해 사유를 회의 직후 이 자리에서 공개한 바 있다”며 “아울러 9월 28일 회의 직후 오늘 회의에 출석해 소명할 것을 공개적으로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9월 29일부터 당무감사실은 출석 요청과 함께 징계절차 개시 사유를 포함해 전화, 이메일, 문자를 통해 이준석 당원뿐 아니라 수행팀장에게도 여러 차례 연락을 했다”고 해명했다.

또 “저희 윤리위는 오늘 진행될 소명 절차의 부당성을 주장한 이준석 당원 변호인의 갑작스러운 입장문에 대해서도 어제 성실히 서면 회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오늘 제9차 윤리위는 과거 회의와 마찬가지로 결과를 미리 두고 진행하지 않고 모든 측면에서 당헌당규에 따라 예외 없이 원칙대로 진행될 것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윤리위는 오후 7시부터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안을 심의한다. 이 전 대표는 ‘양두구육’, ‘개고기’, ‘신군부’ 등의 표현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당을 비난해 윤리위 징계 심의 대상으로 올랐다. 지난 8월 연찬회 때 금주령을 어긴 권성동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도 함께 논의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6,000
    • +0.75%
    • 이더리움
    • 1,662,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153,000
    • +2.96%
    • 리플
    • 535.1
    • +2.39%
    • 솔라나
    • 18,660
    • +0.27%
    • 에이다
    • 425.1
    • +0.95%
    • 이오스
    • 1,255
    • +1.54%
    • 트론
    • 73.58
    • +1.03%
    • 스텔라루멘
    • 121.2
    • +0.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750
    • +7.24%
    • 체인링크
    • 10,070
    • +7.3%
    • 샌드박스
    • 775.9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