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차, IRA 타격 현실화 전기차 판매 ↓…2%대 약세

입력 2022-10-05 13: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차가 2%대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정부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타격이 전기차 판매 감소로 현실화되면서 수요 위축 우려에 주가가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5일 오후 1시 28분 현재 현대차는 전 거래일 대비 2.51%(4500원) 하락한 17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공영운 현대차 사장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미국의 인플레감축법 통과로 자사의 전기차 판매가 상당히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미국 정부가 IRA를 시행한 직후인 지난 9월 현대차그룹의 주력 전기차 판매량은 전월 대비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였다. 전기차 아이오닉5 판매는 8월(1518대)보다 14% 감소한 1306대를 기록했고, 7월(1984대)보다는 30% 이상 줄었다.

신윤철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시장에서 IRA 법안이 본격 적용되기 시작하는 2023년부터는 순수 전기차(BEV) 현지 생산 조기 투입, IRA 법안 수정 등의 조치 없이는 BEV 점유율(M/S) 축소가 예상되는 상황이다"라며 "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지속적인 금리 인상 기조에 따라 주요 자동차 시장의 Auto Financing이 위축되며 신차 수요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을 열어둘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분석했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3: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430,000
    • +0.12%
    • 이더리움
    • 1,631,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153,700
    • +2.74%
    • 리플
    • 533.9
    • +1%
    • 솔라나
    • 18,710
    • +2.35%
    • 에이다
    • 424.2
    • +0.26%
    • 이오스
    • 1,254
    • +0.97%
    • 트론
    • 73.4
    • +0.41%
    • 스텔라루멘
    • 120.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50
    • +5.84%
    • 체인링크
    • 10,020
    • +7.34%
    • 샌드박스
    • 769.5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