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수사본부장 “이준석 추가소환, 종합 검토해 결정”

입력 2022-10-04 21: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고이란 기자 photoeran@)
▲ (고이란 기자 photoeran@)

경찰이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증거인멸 및 무고 혐의로 수사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소환 가능성을 내비쳤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의 추가 소환은 서울경찰청이 수사 사항을 종합 검토해 결정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수사 과정에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이 전 대표를 추가로 부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2013년 두 차례 성 상납을 비롯해 2015년까지 각종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17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사흘 뒤인 20일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공소시효가 임박한 알선수재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불송치 결정했다.

다만 경찰은 이 전 대표가 김철근 전 당 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과 김 대표 측 변호인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 전 대표를 무고죄로 고발한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7,000
    • +0.25%
    • 이더리움
    • 1,727,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1.29%
    • 리플
    • 525.5
    • +1.12%
    • 솔라나
    • 18,300
    • +1.16%
    • 에이다
    • 426.9
    • +1.21%
    • 이오스
    • 1,256
    • +0.72%
    • 트론
    • 72.31
    • -0.48%
    • 스텔라루멘
    • 117.9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00
    • +0.09%
    • 체인링크
    • 10,050
    • -1.66%
    • 샌드박스
    • 794.5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