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살인’ 전주환 1심서 징역 9년…법원 “추가 범죄 방지 필요성”

입력 2022-09-29 11: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현호 기자 hyunho@)
▲(조현호 기자 hyunho@)

신당역에서 동료 여직원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주환이 스토킹과 불법촬영에 대한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안동범 부장판사)는 29일 오전 성폭력처벌법과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주환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수차례 반성문 제출하고도 그와 상반되게 피해자를 찾아가 범행 저질렀다”며 “스토킹 범죄 등에 있어서 추가적 범죄 방지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히며 징역 9년을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전주환에게 80시간의 스토킹 치료와 40시간의 성범죄 치료도 명했다.

당초 선고는 지난 15일에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전주환이 검찰의 구형에 앙심을 품고 피해자를 찾아가 범행을 저지르면서 재판이 미뤄졌다.

앞서 전주환은 2019년 11월부터 피해자의 불법촬영물을 유출하겠다고 협박했다. 피해자가 이를 신고하자 전주환은 합의를 요구하며 문자 메시지를 수십 차례 보내며 스토킹한 혐의도 있다.

전주환의 보복살인 혐의에 대한 재판은 추가 수사 후 진행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09:2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11,000
    • -0.47%
    • 이더리움
    • 2,105,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168,000
    • -2.44%
    • 리플
    • 507.4
    • -0.59%
    • 솔라나
    • 29,520
    • -2.77%
    • 에이다
    • 501.2
    • -1.2%
    • 이오스
    • 1,383
    • -2.05%
    • 트론
    • 85.06
    • +1.17%
    • 스텔라루멘
    • 116
    • -0.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64%
    • 체인링크
    • 9,095
    • -0.76%
    • 샌드박스
    • 1,074
    • -8.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