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연말까지 두 차례 '빅 스텝' 가능성↑

입력 2022-09-27 07: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금리 차 커지며 외국인 자금 유출 우려…최종 금리 3.75% 수준 전망

(출처=다올투자증권)
(출처=다올투자증권)

한국은행이 10월과 11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두 번 연속 기준금리를 50bp(1bp=0.01%포인트)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대내외 금리 차 확대에 따른 외국인 자금 유출이 나타날 가능성이 커지면서다.

허정인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2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긴축 하에서 대내외 금리 역전 폭이 지나치게 확대될 경우 외국인 자금 유출로 채권시장 수급 불균형 악화와 원화 가치의 추가 하락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내외 금리 차가 확대되더라도 외국인 자금 동향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적었지만, 이번에는 자금 유출을 유발할 수 있는 임계선에 근접했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허 연구원은 외국인 자금이 1년 이상 기조적으로 유출됐던 두 번의 사례에서 모두 외국인 자금 유출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첫 번째는 2008년 금융위기 직후(2008년 6월~2009년 6월), 두 번째는 2016년 한·미 통화정책 디커플링(2015년 5월~2016년 12월) 당시다.

허 연구원은 “첫 번째 사례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980원대에서 1570원대로 상승했고, 3년 이하 만기물을 중심으로 총 24조 원의 자금이 유출됐다”며 “두 번째 사례에서는 미국의 긴축과 한국의 완화정책이 엇갈리며 시장금리가 역전됐다. 마찬가지로 3년 이하 만기물을 중심으로 18조 원의 자금이 유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는 무역수지 적자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는 첫 번째 사례와, 연준의 고강도 긴축으로 내외 금리 차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점에서는 두 번째와 유사하다”며 “금융 불균형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한국은행도 예상보다 긴축 강도를 높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말 기준금리는 현행 2.5%에서 3.5%로 상승하고, 내년 1분기 25bp 추가 인상 가능성을 고려하면 최종 금리 수준은 3.75%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 9to5mac “애플페이, 이번 주 한국 출시”
  • 서울 올겨울 '첫눈'내렸다…작년보다 19일 지각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9,000
    • +1.71%
    • 이더리움
    • 1,721,000
    • +4.37%
    • 비트코인 캐시
    • 152,600
    • +0%
    • 리플
    • 546
    • +1.6%
    • 솔라나
    • 18,580
    • -0.59%
    • 에이다
    • 426.4
    • +0.19%
    • 이오스
    • 1,270
    • +1.28%
    • 트론
    • 73.2
    • -0.76%
    • 스텔라루멘
    • 121.5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0%
    • 체인링크
    • 10,140
    • -0.1%
    • 샌드박스
    • 782.6
    • +1.06%
* 24시간 변동률 기준